김성원 국회의원, 최근 5년간 환경부 2,350억원 과징금 부과

김윤정 기자 / 기사승인 : 2020-09-22 00:44:0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독일 3사(벤츠, BMW, 아우디) 자동차의 배기가스 배출조작으로 인한 과징금이 46.5%
지난 8월 배기가스 배출조작으로 벤츠에 최고 과징금인 64,234,618,890원 부과
온실가스 배출권 위반 기업에 부과한 160여억원은 파산으로 인해 불납결손 처리

환경부가 지난 5년간 징수한 과징금이 2,350억원에 달하고 이 중 74.4%가 배기가스 배출조작으로 인한 대기환경보전법 위반으로 수입차에 부과된 과징금이었다.

 

 

18일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국민의힘 김성원 (동두천,연천) 의원이 환경부로부터 받은 '최근 5년간 환경부가 부과한 500만원이상 과징금 과태료 현황'에 따르면 환경부가 부과한 총 과징금은 234,927,732,440원이고, 독일 3사 자동차 제작사가 84.8%인 199,302,267,120원의 과징금을 낸 것으로 나타났다.

독일 3사로 대표되는 벤츠, BMW, 아우디 자동차의 과징금이 이처럼 많은 이유는 디젤 차량의 대기오염 물질 배출량과 배출가스 저감장치 등을 조작하고, 디젤차를 친환경 차로 허위광고해 판매한 사건인 ‘디젤게이트’ 사건 때문이다.

지난 8월 배기가스 배출조작으로 벤츠에 최고 과징금인 64,234,618,890원 부과되었으며, 5년간 최다 과징금 부과기업은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주식회사 8번 ▲메르세데스 벤츠코리아(주) 7번 ▲포르쉐코리아주식회사 6번 ▲비엠더블유코리아(주) 5번 순이었다.

또한 환경부는 2018년 10월 온실가스 배출권의 할당 및 거래에 관한 법률 위반으로 약 16억원에 달하는 과징금을 징수하고도 해당 기업이 파산으로 인한 불납 결손되어 미수납된 것으로 드러났다.

이에 김성원 의원은 “자동차 배기가스 배출조작으로 피해를 보는 것은 결국 우리나라 국민” 이라고 밝히면서 “8번의 과징금을 부과받았다는 것은 인증취소, 리콜명령, 과징금 부과, 형사고발 등의 우리 정부의 조치는 별 효과가 없다는 의미이다. 강력한 규제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김 의원은 “환경부는 미수납이 발생하지 않도록 징수노력을 배가하고, 과징금에 대한 실효성 있는 관리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한편, 최근 5년간 환경부가 부과한 과태료는 605건, 601,810,000원이었고 이중 미수납액은 79,400,000원으로 확인되었다.

 

파이낸셜경제 / 김윤정 기자 goinfomaker@gmail.com 

 

 

[저작권자ⓒ 파이낸셜경제신문 | 파이낸셜경제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많이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