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태오, 반전 카리스마 담은 ‘우월 비주얼’ 화보 공개!

금윤지 기자 / 기사승인 : 2021-02-24 08:22:3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배우 강태오의 반전 카리스마를 담은 화보가 공개됐다.

JTBC ‘런 온’(연출 이재훈 극본 박시현)에서 사랑스러운 미대 훈남 이영화 역을 맡아 연하남 바이블을 새로 쓴 강태오가 싱글즈 3월 호 화보를 통해 180도 다른 매력을 발산했다. 반전 카리스마를 장착하고 색다른 면으로 여심 저격에 나선 것. 사진 속 강태오는 무심한 듯 시크한 분위기로 시선을 강탈한다. 의상 컨셉에 따라 찰떡같은 포즈와 표정연기를 펼치며 퍼펙트한 화보를 탄생시킨 강태오의 소화력에 현장에서는 감탄이 터져 나왔다는 후문이다.

‘런 온’ 종영 이후 곧바로 tvN ‘어느 날 우리 집 현관으로 멸망이 들어왔다’(연출 권영일 극본 임메아리)에 출연을 확정 짓고 촬영 중인 강태오는 화보와 함께 진행된 인터뷰에서 배우로서 목표에 대한 질문에 “’촬영 중인 작품에 최선을 다하자’가 전부다. 지금 촬영하는 작품을 잘 마무리하고 그다음에 또 좋은 작품을 만나는 게 목표다. 너무 멀리 내다보면 괴리감에 현타가 올 것 같다”고 답했다

이어 “초등학교 때부터 꿈이 배우였다”며 ‘배우’라는 꿈에 대한 오랜 열정을 밝힌 강태오는 “내가 연기하는 모습을 보고 사람들이 즐거워하고 슬퍼할 수 있다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고 학교 연극부에 들어갔다. 무대에 섰을 때 희열이 상당했다”며 처음 연기를 시작한 동기를 밝혔다. 꿈을 실현한 지금, 배우 활동의 원동력에 대해서 “늘 내 주위는 좋은 사람들로 채워져 있었기 때문에 잘 버티지 않았을까 또 필모그래피가 쌓이는 게 조금씩 눈에 보이면서 한 걸음 한 걸음 걸어온 것 같다”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강태오의 20대는 ‘열심’이라는 단어로 축약할 수 있을지 묻는 질문에 “그저 살아가는데 있어 실패도 하고 흉터도 생기길 바란다. 그 경험을 토대로 더 슬기롭게 인생을 살아갈 수 있으면 좋겠다. 어려서 할 수 있는 실수를 다 겪어보고 30대에는 현명하게 인생을 헤쳐 나가고 싶다”고 말했다.

한편, 강태오의 차기작이자 상반기 기대작으로 꼽히는 드라마 ‘어느 날 우리 집 현관으로 멸망이 들어왔다’에서 강태오는 본인의 커리어를 위해 첫사랑을 포기했지만 결국 후회하고 마는 캐릭터 ‘이현규’로 분해 전작과는 또 다른 매력으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배우 강태오의 반전 화보 전체 컷과 인터뷰는 ‘싱글즈’ 3월 호와 ‘싱글즈’ 웹사이트 (www.thesingle.co.kr)에서 만나볼 수 있다.

 파이낸셜경제 금윤지 기자 fade_heaven@naver.com

[저작권자ⓒ 파이낸셜경제신문 | 파이낸셜경제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많이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