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대훈, 한계 없는 ‘연기 스펙트럼’!

금윤지 기자 / 기사승인 : 2021-04-08 09:16:3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새로운 연기 괴물의 등장이다배우 최대훈이 한계 없는 연기 스펙트럼으로 연기 장인의 진가를 발휘하고 있다.

 

최대훈은 무궁무진한 캐릭터 변신으로 장르를 넘나들며 한계 없는 도전을 이어가고 있다탄탄한 연기력을 바탕으로 인물의 디테일한 면까지 파악해 온전히 자신만의 것으로 만들어낸다특히최근 선보인 JTBC ‘괴물에서 펼쳐 보인 열연은 그를 신흥 연기 괴물’ 반열에 올리며 연일 시청자의 호평을 이끌어내고 있다. ‘사랑의 불시착부터 악의 꽃’ 그리고 괴물에 이르기까지 캐릭터를 생동감 있게 완성하며 장르 불문 열연을 펼친 최대훈의 진가를 살펴본다.

 

먼저최대훈의 캐릭터 생성 능력이 돋보였던 인물은 tvN 드라마 ‘사랑의 불시착’ 속 윤세준이다. ‘윤세준은 극중 재벌가 장남윤세리(손예진 분)의 큰 오빠로 방대한 야망과는 달리 어딘가 어리숙하고 허술했다그런 윤세준을 최대훈은 멀끔한 겉모습과는 상반되는 가벼운 태도와 속도감 있는 대사톤으로 캐릭터의 성격을 재치 있게 표현했다최대훈만이 만들어낼 수 있는 캐릭터라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로 그 안에 녹아 있는 독특하고 코믹한 모습들이 시청자를 매료시켰으며어디로 튈지 모르는 엉뚱함 또한 극에 활기를 불어넣었다는 평을 받았다.

 

드라마의 분위기를 단숨에 전환시키는 대체불가한 존재감을 발휘한 최대훈은 곧바로 새로운 변신에 나섰다. tvN 드라마 악의 꽃의 냉철하고 합리적인 강력계 팀장 이우철로 분해 탄탄한 연기 내공을 입증한 것전작과 같은 배우라는 생각을 못 할 정도로 외적인 모습마저 냉철한 형사답게 각 잡힌 스타일링으로 변신을 선보였으며차가운 분위기와 날카로운 눈빛으로 한층 더 무게감 있는 캐릭터를 완성시켰다이전 작품에서는 볼 수 없었던 역동적인 액션까지 선보이며 최대훈의 변신을 확실하게 보여줬다극의 빠른 전개 속에서 느껴지는 이우철의 복잡 미묘한 심리 변화를 섬세하게 그려낸 최대훈은 차별화된 형사 캐릭터를 만들어내며 또 한 번 시청자들의 뇌리에 강한 인상을 남겼다.

 

그의 연기 변신에는 한계가 없다는 것을 증명하듯 JTBC 드라마 괴물에서는 말 그대로 괴물 같은 연기를 펼치고 있다최대훈은 시청자들에게 계속해서 물음표를 던지는 인물 박정제로 변신해 극의 몰입도를 높였다인물의 의뭉스러운 성격을 표정과 눈빛만으로 담아냈고비밀이 밝혀진 후 심리 변화를 당위성 있게 구현해 보는 이들의 호평을 이끌어냈다특히기억을 찾기 전 감정을 토해내는 장면에서는 보는 이들마저 숨죽이게 만드는 눈물 연기로 다음 이야기를 기대케 하는 핵심 인물’ 역할을 톡톡히 했다.

 

최대훈은 시청자들을 끌어당기는 흡인력을 가진 배우다깊이 있는 연기와 압도적인 캐릭터 소화력으로 스토리에 개연성을 부여하는 것은 물론실제 인물과 사건인 것처럼 입체적으로 그려낸다그의 계속되는 변신과 도전은 브라운관에 골라보는 재미를 선사하며 연기 스펙트럼에 한계가 없다는 것을 증명하고 있다코믹과 스릴러추리 등 하나의 장르에 안주하지 않고 끊임없이 변화하는 도전 의식으로 앞으로를 더욱 기대케 한다이렇듯 보는 이들의 머리와 가슴을 움직이는 연기력으로 맡은 캐릭터에 숨을 불어넣고 있는 최대훈연기 괴물을 넘어 연기 장인의 진가를 발휘하는 그의 활약에 귀추가 주목된다.

 

파이낸셜경제 금윤지 기자 fade_heaven@naver.com 

[저작권자ⓒ 파이낸셜경제신문 | 파이낸셜경제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많이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