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공공도서관 90개소에 대중매체 콘텐츠 창작공간 조성

박영진 기자 / 기사승인 : 2021-02-26 11:34:34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공공도서관에서 나의 이야기를 만든다

[파이낸셜경제=박영진 기자] 문화체육관광부(장관 황희, 이하 문체부)는 전국 공공도서관에서 국민 누구나 자신의 이야기를 대중매체(미디어) 콘텐츠로 제작, 체험할 수 있도록 ‘스마트 케이(K)-도서관 사업’을 추진한다.

도서관에 콘텐츠 창작 기능 추가, 3월 31일까지 참여 도서관 공모


올해 처음 시행되는 ‘스마트 케이(K)-도서관 사업’은 전국 공공도서관 안에 자신만의 이야기를 대중매체 콘텐츠로 제작 체험할 수 있는 부대시설과 관련 장비를 활용할 수 있는 창작공간을 만드는 사업이다.

 

 

 

▲ 공공도서관 대중매체 콘텐츠 창작 공간조성-[국립중앙도서관 미디어창작실 개인 및 다인 스튜디오]

 


도서관은 이 사업을 통해 지역 주민에게 지식정보를 전달하고 문화적 삶을 즐기는 일상 공간에서 더 나아가 대중매체 콘텐츠 창작활동 등 문화서비스 운영체제(플랫폼) 기능을 하는 공간으로서 이용자들에게 더욱 많은 관심을 받을 것으로 기대된다.

 

 

▲ 공공도서관 대중매체 콘텐츠 창작 공간조성-[국립중앙도서관 미디어창작실 개인 및 다인 스튜디오]

 


문체부는 이번 사업에 참여할 공공도서관 90개소를 공모하기 위해 지자체와 교육청 도서관 업무 관련 부서에 지원 규모와 조건 등을 안내했다. 공모 신청서는 3월 31일(수)까지 접수한다. 선정된 공공도서관에는 창작공간 조성과 관련 장비구축에 대한 예산을 지원한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디지털시대 전환기를 맞이해 앞으로 공공도서관이 온라인교육·근무·여가 등의 비대면 소통 환경에서 누구나 자유롭게 대중매체 콘텐츠를 제작·체험할 수 있는 지능형 문화시설로 나아갈 수 있기를 바란다.”라며, “전국 공공도서관의 많은 참여를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파이낸셜경제 / 박영진 기자 goinfomaker@gmail.com 

 

 

[저작권자ⓒ 파이낸셜경제신문 | 파이낸셜경제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많이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