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총, 「2020년 주요기업 코로나19 관련 사회공헌 현황 조사」결과 발표

전병길 기자 / 기사승인 : 2021-02-22 12:09:4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응답기업 34개사(매출 상위 50대 기업 대상) 모두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직접적 지원과 취약계층에 대한 2020년 신규 지원 활동 전개
주요기업, 악화된 경영실적(2020년 1~3분기)에도 불구하고 코로나19 지원 활동에 적극 나서
영업이익이 전년대비 감소한 기업 중 68.8%가 2020년 사회공헌 지출 유지·확대

2021년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지원 활동, ‘지속’ 58.6%, ‘미정’ 37.9%

[파이낸셜경제=전병길 기자] 한국경영자총협회(회장 손경식)가 「2020년 주요기업 코로나19 관련 사회공헌 현황 조사」를 실시한 결과, 34개 응답기업 모두가 지난해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은 계층을 지원한 것으로 나타났다.


공기업, 비상장회사를 제외한 매출액 상위 50대 기업(2019년 기준)을 대상으로 실시한 조사 결과로, 응답기업 34개사 분석를 분석한 조사이다.
 

 

 

 

응답기업 모두가 지난해 코로나19 관련 직접적인 지원과 취약계층에 대한 신규 지원 활동 등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자율적 사회공헌 활동을 전개’한 것으로 조사되었다. 주요 활동으로는 코로나19 예방과 피해 지원을 위한 기부금, 방역‧구호 물품 전달, 협력사 자금지원, 임대료 경감 및 임직원 봉사활동 등 다양하게 나타났다.

 

 

 

<예시> 주요기업 2020년 신규 사회공헌 활동 사례

 

·(기아자동차) 국내외 코로나19 피해극복 기부, 코로나19 극복 위한 의료진 물품 지원 등

·(SK하이닉스) 소상공인 대상 무료 방역 서비스, 코로나 구호 인력 1만명 대상으로 마스크 같은 감염예방 물품 및 건강관리 물품 키트 제공 등
·(한화생명) 코로나19 위생키트 기부, 라이프파크 연수원 코로나19 치료센터로 지원 등
·(포스코인터내셔널) 지역사회 코로나19 구호물품 지원, 포스코타워-송도 입주사 임대료 할인 등
·(CJ제일제당) 그룹 차원 재난구호협회 기부금, 자원봉사센터‧쪽방촌 등에 건강음료 기부 등
·(롯데쇼핑) ‘힘내라 KIT’ 7,500세트 전달, 코로나 블루 심리상담소 운영 등
·(두산중공업) 지역아동센터 방역물품 전달, 취약계층 전통시장 상품권 지원 등

※ 세부내역 공개에 동의한 기업 중 일부 사례만 명기<예시> 주요기업 2020년 신규 사회공헌 활동 사례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지원 활동을 시행했다고 응답한 34개 기업의 지난해 1~3분기 실적을 분석한 결과 전년동기대비 영업이익이 감소한 기업이 61.8%로, 영업이익이 개선된 기업(38.2%) 비중보다 월등히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응답기업들이 지난해 코로나19 등으로 악화된 경영실적에도 불구하고 코로나19 예방 및 극복 등을 위해 신규 사회공헌 활동을 적극적으로 전개하였음을 시사한다.

또한, 2020년 코로나19 관련 지원을 포함한 총 사회공헌 활동 지출이 전년대비 비슷했거나 많았던 기업이 73.1%로 사회공헌 지출이 감소한 기업 비중(26.9%)보다 높게 나타났다. 특히, 영업이익이 2019년에 비해 감소한 기업(1~3분기 누적)중 68.8%가 사회공헌 지출을 2019년 대비 유지・확대(증가 37.5%, 비슷 31.3%)한 것으로 나타나, 당해연도 경영실적과 크게 상관없이 지출된 것으로 판단된다.



응답기업의 58.6%는 올해도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지원 활동을 계속해 나갈 것이라고 응답하였다. 조사 시점이 연초인 것을 감안할 때, 아직 명확한 지원 계획이 수립되지 않아 ‘계획 미정’으로 응답한 기업이 37.9%, ‘계획 없음’으로 답한 기업이 3.4%로 조사되었다.

경총 하상우 본부장은 “이번 조사를 통해 지난해 우리 주요기업들이 코로나19 펜데믹을 극복하기 위한 자발적 노력을 아끼지 않았음을 확인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특히 경영실적이 악화되었음에도 불구하고, 사회공헌 활동 규모를 예년보다 확대·지속한 경우가 많았다”며, “이는 기업들이 단기적인 경영실적보다는 사회적 가치 실현을 우선시하여 사회공헌 활동에 자율적으로 임한다는 점을 확인할 수 있는 대목”이라고 언급하였다. 또한 하본부장은 “부작용을 초래할 우려가 있는 이익공유제 보다는 반기업정서 해소와 같이 기업의 자율적 사회공헌 의지를 촉진시킬 수 있는 분위기 조성이 중요하다”고 강조하였다.

 

 

파이낸셜경제 / 전병길 기자 goinfomaker@gmail.com 

 

 

[저작권자ⓒ 파이낸셜경제신문 | 파이낸셜경제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많이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