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권, 소비자 금리인하 요구권 신청 전면 비대면화

김윤정 기자 / 기사승인 : 2019-11-25 12:46:53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금감원, 대출고객 금리인하 요구 영업점 방문 불편 해소

오는 26일부터 금리인하를 위해 은행 영업점을 방문하던 불편이 해소되고, 소비자들은 온라인뱅킹이나 콜센터를 통해 금리인하를 요구하고 약정까지 할 수 있을 전망이다.

25일 금감원에 따르면 그간 은행 대출을 이용중인 소비자는 신용상태 개선이 나타났다고 인정되는 경우, 거래은행에 본인 대출에 대해 금리인하를 요구할 수 있는데 금리인하를 신청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소비자가 영업점을 방문해야하는 불편이 발생했다.

이에 금감원은 은행권과 공동으로 고객이 영업점을 방문하지 않아도 금리인하를 신청할 수 있는 ‘비대면 금리인하 신청서비스’를 시행하고 있으며, 이는 소비자가 모바일·인터넷뱅킹 또는 콜센터 등을 통해 금리인하를 신청하는 서비스다.

이와 같은 서비스로 인해 금리인하 신청시 영업점을 방문하는 불편은 개선되었으나, 금리인하를 약정하기 위해 고객이 여전히 영업점을 방문해야하는 불편이 있었다.

금감원의 이번 개선 사안은 금리인하 약정도 비대면으로 가능하도록 개선한 ‘비대면 금리인하 신청·약정서비스’를 오는 26일부터 은행권에서 전면 시행된다. 


해당 서비스는 모바일·인터넷뱅킹 또는 콜센터 등 각 은행별로 제공하는 비대면채널을 통해 영업점 방문없이 금리인하신청부터 약정까지 가능하다.

금감원 관계자는 “대출고객이 금리인하 약정을 위해 영업점을 방문하던 불편이 해소되고 비대면 약정시 약정처리가 신속해져 빠른 약정을 통해 이자비용절감 효과도 발생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파이낸셜경제 / 김윤정 기자 goinfomaker@gmail.com 

[저작권자ⓒ 파이낸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