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로요양병원 노진이 이사장이 보여준 인간존중의 박애정신

김영란 기자 / 기사승인 : 2020-06-28 13:37:0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어느 곳에서든 현장에서 아픔을 함께 하고 싶다.

[파이낸셜경제=김영란 기자] 아흐메디 아니스(27, 이집트)201974일 고양시 화정에서 시멘트레미콘차에 치어 의식불명에 빠져있다.

 

2년전 여행비자로 한국에 온 아흐메드는 사고당일 친구와 오토바이를 타고 출근하던 길에 레미콘차에 부딪혀 한 친구는 튕겨져 나가 골절상을 당했고 운전자인 아흐메드는 심한 부상을 당해 현재 혼수 상태이다.


▲ 햇빛정원에서 이집트영사와 마흐메드 비접촉 면회

 

당시 사건을 담당했던 고양경찰서 교통사고조사계 전성호수사관은 아흐메드 아니스는 불법체류인 상태에서 사고를 낸 가해자로 검찰에서는 죄는 인정이 되지만 환자가 의식불명인 상태에서 조사를 할 수 없어서 기소유예처분을 받은 상태라고 전했다.

 

자유로요양병원(이사장 노진이)에서 불법체류자로 어떤 보상도 받지 못하고 병원비를 전혀 내지 못하는 아흐메드를 받아 줄 수 있냐는 상급병원의 문의에 노이사장은 망설임 없이 바로 승낙을 하였다.

 

의식불명으로 2군 감염병인 카바페넴장내세균속종인 CRE에 감염된 상태로 2019126일 자유로요양병원(CRE 격리병실)으로 전원 후 2020210CRE 해제가 되어 집중치료실 옮긴후 처음 전원 올 때보다 비교적 안정적인 상태로 2020518일 일반병실로 옮겨졌다.

 

지난 25일 자유로요양병원을 찾은 이집트 영사는 이집트 정부에서는 아흐메드에게 지원과 협조에 관해 어떠한 대책이 없다면서 이렇게 좋은 시설에서 아무 조건 없이 아흐메드의 상처 난 몸을 지켜주고 있는 자유로요양병원 노진이 이사장에게 정말 감사한다라며 환자를 본국으로 송환하는데 아흐메드의 부모가 이집트로 송환 할 비용과 송환 후 병원비 마련도 힘들어 한국에서 계속 있겠다라 했다고 전했다.

 

▲ 왼쪽부터 이집트영사, 통역, 노진이 이사장, 대표원장

  

노이사장은 아무 보상을 받지 못하고 의식이 없는 아흐메드의 아픔을 인간존중의 박애정신으로 받아 들였다인도주의 정신은 가장 중요한 부분이 실천이라고 알고 있다라면서 인도주의 실천은 인종, 종교, 국적, 정당정파, 또는 사회적 지위 여하를 초월하여야 하기 때문에 현장에서 아픔을 함께 나누고 싶다고 했다.

 

▲ 친구의 부름에 약간의 반응을 보이는 아흐메드

 

이어서 자유로요양병원 개원 15, 짧지 않은 시간이다라며 아흐메드뿐 아니라 인권과 생명의 존엄과 목숨을 귀이 여기는 그 어느 곳이라면 힘닿는 한 달려가 상처를 보듬고 함께 걸어가는 든든한 벗이 되겠다고 말했다.

 

파이낸셜경제/김영란 기자 emdeo0000@hanmail.net

 

[저작권자ⓒ 파이낸셜경제신문 | 파이낸셜경제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