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체부 황희 장관 , 영화상영관 현장 점검 및 업계 대표와 간담회 개최

김윤정 기자 / 기사승인 : 2021-03-03 14:13:4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3. 3. 문체부 장관, 시지브이 용산극장 방문 -

[파이낸셜경제=김윤정 기자]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 황희 장관은 3월 3일(수), 시지브이(CGV) 용산극장을 방문해 코로나19로 큰 어려움을 겪고 있는 영화상영관업계의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방역 상황을 점검했다.

 

▲문체부 황희 장관 , 영화상영관 현장 점검 및 업계 대표와 간담회 개최


황희 장관은 영화상영관 내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각종 방역 대책과 관객 간 띄어 앉기 현황(좌석 한 칸 띄우기 또는 동반자 외 한 칸 띄우기), 마스크 착용, 출입자 발열 여부 확인 등 사회적 거리두기 방역지침 이행 상황을 꼼꼼히 살폈다.

아울러, 코로나19 장기화로 경영 위기에 놓여있는 영화상영관업계 대표[롯데컬처웍스 대표이사 기원규, 메가박스중앙 대표이사 김진선, 시제이 시지브이(CJ CGV) 대표이사 허민회, 가나다순]와의 간담회를 열고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업계 관계자들은 영화산업을 다시 활성화할 수 있는 각종 지원 대책과 균형 잡힌 방역지침 수립을 요청했다.

황 장관은 “그동안 코로나19의 확산 상황 속에서도 안전한 영화 관람이 가능할 수 있었던 것은 영화상영관업계의 협조 덕분이다. 영화는 영화관을 통한 ‘영화적 체험’이 무척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문체부는 영화를 사랑하는 관객들이 다시 영화관을 활발히 찾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위기 극복을 지원할 것이다. 업계에서도 이 위기를 함께 이겨나갈 수 있도록 힘을 모아주기 바란다.”라고 밝혔다.

 

파이낸셜경제 / 김윤정 기자 goinfomaker@gmail.com 

 

 

[저작권자ⓒ 파이낸셜경제신문 | 파이낸셜경제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많이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