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ESG 경영ㆍ투자 확산 대비한국 기업 대응현황 및 주력산업 전망

전병길 기자 / 기사승인 : 2021-02-24 14:49:24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글로벌 ESG는 환경(E) 중요(60%), 기후변화 대응이 핵심<15개 증권사 리서치센터장 의견조사 >
글로벌 ESG 중요성 확산에 반도체․이차전지․바이오․자동차↑ㆍ석유․석화․철강↓
韓 ESG 대응 수준, 선진국=10점 기준 대기업 7점, 중소기업 4점
ESG 우수기업, 해외는 마이크로소프트․테슬라, 국내는 SK․삼성전자․LG화학
ESG 대응 개선 위해 평가기준 일관성 확보 및 투명한 평가체계 수립(40.0%)

 

[파이낸셜경제=전병길 기자] 코로나 팬데믹 이후 기업 경영.투자의 불확실성이 커지면서 기업의 지속가능성 차원의 ESG 경영 패러다임이 확산되고 있다. 그중 ESG 중 환경 분야, 특히 기후변화/탄소배출에 대한 대응이 가장 중요하다고 나타났다.


전국경제인연합회(이하 전경련)는 글로벌 ESG 확산 추세가 국내 산업과 기업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15개 증권사 리서치센터장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글로벌 경영을 위한 ESG 중 환경 분야 대응이 가장 중요하며 현재 국내기업의 ESG 대응수준은 선진국 10점을 기준으로 대기업이 7점인 반면, 중소기업은 4점에 불과해 중소기업의 ESG 대응 여력 확보가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ESG 경영 확산으로 석유제품‧석유화학‧철강산업에 타격이 큰 반면, 반도체‧이차전지 산업은 전망이 밝은 것으로 조사되었다.


전 세계적 ESG 열풍…환경이 가장 중요(60%), 평가지표도 기후변화 대응(26.7%) 1순위


지난 해 글로벌 ESG 관련 투자.운용 자산규모는 상반기에만 40.5조 달러를 기록 (국제금융센터 (원자료: Global Sustainable Investment Review, Bloomberg) )하였고, 코로나19 경기침체에도 불구하고 국내외 ESG 펀드의 수익률이 시장수익률을 상회한다는 분석 ( ’20년 1분기 미국 ESG 펀드 60%가 S&P500 지수 수익률을 상회하였고, 지난 해 2~4월 기준, ESG펀드 대부분이 추종하는 MSCI World SRI 지수는 MSCI World 지수 대비 수익률 상회(금융투자협회))이 나오면서 ESG는 기업들의 새해 경영화두로 떠오르고 있다. 

 

전경련이 기업의 경영방향과 실적에 가장 빠르게 반응하는 15개 증권사 리서치센터장을 대상으로 글로벌 시장에서 ESG의 중요도를 조사한 결과, 환경(Environment)이 가장 중요하다는 응답이 60.0%로 가장 많았고, 사회(Social)과 거버넌스(Governance)가 중요하다는 의견이 각각 26.7%와 13.3%인 것으로 나타났다. 평가지표와 관련해서는 기후변화/탄소배출(26.7%)이 가장 중요하다고 꼽은 데 이어 지배구조(17.8%), 인적자원관리(13.3%), 기업행동(11.1%), 청정기술/재생에너지(11.1%) 순으로 응답해, 코로나19 이후 확산되고 있는 글로벌 친환경 트렌드를 반영한 것으로 분석된다.
 

 

▲ MSCI 평가지표 참조 [ 전경련 ]-전경련이 실시한 <15개 증권사 리서치센터장 의견조사 >글로벌 ESG 확산 추세가 국내 산업과 기업에 미치는 영향리서치 결과


글로벌 ESG 확산으로 15대 주력 수출산업 중 석유제품>석유화학>철강순 타격 전망반도체>이차전지>자동차=바이오는 전망 밝아


리서치센터장들은 글로벌 ESG 확산에 따른 국내 15대 주력 수출산업의 명암에 대해서도 의견이 비교적 일치해, 글로벌 투자유치와 수출에 타격이 클 것으로 예상되는 산업으로는 석유제품(28.9%)이 가장 많았고, 석유화학(26.7%)과 철강(26.7%)이 뒤를 이었다. 반면 ESG 확산으로 전망이 가장 밝은 산업에 대해서는 반도체(28.9%)를 가장 많이 꼽았고, 이어 이차전지(26.7%), 자동차(11.1%), 바이오(11.1%) 순으로 나타났다. 자동차의 경우, ESG 확산으로 인한 타격 전망과 긍정적 전망이 동시에 제시되었는데, 이는 현재 글로벌 완성차 업계가 내연기관 차량과 전기차를 공동 생산하는 경우가 많기 때문인 것으로 풀이된다.  

 

 

▲ [ 전경련 ]-전경련이 실시한 <15개 증권사 리서치센터장 의견조사 >글로벌 ESG 확산 추세가 국내 산업과 기업에 미치는 영향리서치 결과



ESG 대응 수준, 대기업 7점ㆍ중소기업 4점으로 중소기업 대응여력 확보 필요ESG 우수기업은 해외=마이크로소프트.테슬라, 국내=SK.삼성전자.LG화학


국내기업의 ESG 대응 수준에 대해 전문가들은 선진국 10점을 기준으로, 대기업이 7점, 중견기업이 5점, 중소기업이 4점이라고 응답해 향후 더욱 중요성이 커질 ESG 경영에 있어 중소기업의 역량 확보가 시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ESG 대응을 잘하는 국내 및 해외기업에 대해서는 해외기업의 경우, 마이크로소프트를 가장 많이 꼽았고, 이어 테슬라와 애플, 파타고니아(아웃도어의류) 순이었다. 국내기업 중에서는 SK라는 응답이 가장 많았고, LG화학과 삼성전자, KB금융 등이 꼽혔다. 해외의 경우 ESG 우수기업 중 IT.테크기업의 비중이 높은 반면, 국내의 경우 철강, 정유를 비롯해 제조업, 금융업 등 다양한 산업이 포함되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 [ 전경련 ]-전경련이 실시한 <15개 증권사 리서치센터장 의견조사 >글로벌 ESG 확산 추세가 국내 산업과 기업에 미치는 영향리서치 결과



국내기업의 글로벌 ESG 확산 대응 위해, 투명하고 일관된 ESG 평가체계 수립(40.0%), 제도적 인센티브(33.3%) 글로벌 스탠다드에 준하는 한국형 ESG지표 개발(26.7%) 필요


증권사 리서치센터장들이 기업의 ESG 평가에 가장 많이 참조하는 기관으로는 모건스탠리(MSCI)가 40.0%로 가장 많았고, 그밖에 블룸버그(ESG Data) 15.0%, 톰슨로이터스.서스테널리틱스.한국기업지배구조원 등이 각각 10.0%였다. 국내기업이 글로벌 ESG 확산 추세에 성공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개선과제로 ‘평가기준 일관성 확보 및 투명한 평가체계 수립’(40.0%)을 꼽았고, 그밖에도 ‘ESG 경영 확산을 위한 제도적 인센티브 마련’(33.3%) 및 ‘글로벌 스탠다드에 준하는 한국형 ESG 평가지표 개발’(26.7%)이 필요하다고 응답하였다.


▲ MSCI 평가지표 참조 [ 전경련 ]-전경련이 실시한 <15개 증권사 리서치센터장 의견조사 >글로벌 ESG 확산 추세가 국내 산업과 기업에 미치는 영향리서치 결과


김봉만 전경련 국제협력실장은 “코로나 팬데믹 이후 경영환경이 불확실해지면서 기업의 재무적 성과 외에도 환경, 사회, 지배구조 등의 비재무적 성과에도 시장은 크게 반응하면서 글로벌 ESG 기조가 확산되고 있다”면서, “이러한 기조는 글로벌 무대에서 활동하고 있는 우리 기업들은 물론, 이제 내수 기업의 활동에도 영향을 미치고 있어 이에 대한 대응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어 그는 “글로벌 시장에서는 환경(E)의 중요성이 큰 반면, 국내에서는 상대적으로 사회(노동)(S)과 지배구조(G)를 강조하는 경향이 있어, 국내 기업은 안팎으로 부담이 커질 수 있다”면서, “ESG 대응에 있어 국내외를 나눌 필요가 없는 만큼, 글로벌 스탠다드에 부합하는 일관되고 투명한 평가체계의 확립이 중요하며, ESG 경영 확산을 위해 잘하는 기업에 대한 인센티브를 마련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파이낸셜경제 / 전병길 기자 goinfomaker@gmail.com 

 

 

[저작권자ⓒ 파이낸셜경제신문 | 파이낸셜경제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많이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