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투자협회, 2021년 2월 채권시장 지표 발표,1월 금통위 기준금리, 동결 전망

전병길 기자 / 기사승인 : 2021-01-13 15:22:1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2021년 2월 종합 BMSI 94.0, 전월대비 6.8p 하락

[파이낸셜경제=전병길 기자] 금융투자협회(회장 나재철)는 13일(수) ‘2021년 2월 채권시장지표’를 발표하였다.

조사기간은 2021.1.4 ∼ 2021.1.7이며, 채권보유 및 운용관련 종사자(86개 기관, 200명)를 대상으로 설문한 결과 57개 기관 100명(외국계 1개 기관, 1명)이 응답했으며, 업무별로는 발행(채권발행자) 4명, 운용(펀드매니저, 트레이더 등) 17명, 중개(브로커, IB업무자 등) 12명, 분석(애널리스트, 이코노미스트, RM업무자 등) 24명, 기타 43명이 설문에 참여했다.

종합 BMSI는 ‘21.1.4~1.7일간의 조사에서 종합 BMSI는 94.0(전월 100.8)으로 전월대비 하락하였다.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대규모 경기부양책 기대감과 코로나19 백신접종의 시작으로 글로벌 경기 회복세가 예상되어 2월 채권시장 심리는 전월대비 소폭 악화된 것으로 조사되었다.

기준금리 BMSI는 100.0(직전 98.0)으로 직전 조사대비 보합인 것으로 조사되었다. 설문응답자 100.0%(직전 98.0%)는 1월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동결할 것이라고 응답하였다.
 

1월 15일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 기준금리 결정이다.
 

코로나19 지속 등으로 인한 대내외 경제여건 불확실성에 주요국이 금리 동결 기조를 유지하고 있고, 한국은행도 현 금리수준을 이어갈 것으로 예상되어 1월 기준금리는 동결될 것으로 전망되었다.

금리전망 BMSI) 93.0(전월 95.0)으로 시장금리 관련 채권시장 심리는 전월대비 보합인 것으로 조사되었다.

재정 확장으로 인한 국채 발행규모의 증가가 금리 상승 요인으로 작용하는 가운데, 한은의 국채매입 발언 등으로 2월 국내 채권시장 금리전망은 금리 보합 응답자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응답자의 71.0%(전월 69.0%)가 금리보합에 응답하여 전월대비 2.0%p 상승하였고, 금리하락 응답자 비율은 11.0%(전월 13.0%)로 전월대비 2.0%p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물가 BMSI는 100.0(전월 106.0)으로 물가 관련 채권시장 심리는 전월 대비 소폭 악화된 것으로 조사되었다.

저물가 기조가 유지되고 있으나, 2021년 수출을 중심으로 한 경기 회복세 예상 및 연초 물가상승 등으로 2월 물가 보합 응답자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응답자의 14.0%(전월 19.0%)가 물가하락에 응답하여 전월대비 5.0%p 하락하였고, 물가보합 응답자 비율은 72.0%(전월 68.0%)로 전월대비 4.0%p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환율 BMSI는 99.0(전월 99.0)으로 환율 관련 채권시장 심리는 전월대비 보합인 것으로 조사되었다.

美 상원 민주당 승리로 재정지출 확대가 예상됨에 따라 약달러 압력이 환율 하락 요인으로 작용하는 가운데, 美 국채금리 상승 등 최근 환율 상승 요인으로 2월 환율 보합 응답자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응답자의 69.0%(전월 59.0%)가 환율보합에 응답하여 전월대비 10.0%p 상승하였고, 환율하락 응답자 비율은 15.0%(전월 20.0%)로 전월대비 5.0%p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파이낸셜경제 / 전병길 기자 goinfomaker@gmail.com 

 

 

[저작권자ⓒ 파이낸셜경제신문 | 파이낸셜경제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많이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