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손해보험, ‘KB암보험과 건강하게 사는 이야기’ 출시

박영진 기자 / 기사승인 : 2022-05-18 15:56:1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파이낸셜경제=박영진 기자] KB손해보험(대표이사 사장 김기환)은 손해보험 업계 최초로 혈액암 치료인 ‘카티(Car-T)’ 치료 보장을 새롭게 탑재하고, 진단비 위주에서 치료비 중심으로 암 치료 여정을 빠짐없이 계속해서 보장하는 암 전용 신상품 ‘KB암보험과 건강하게 사는 이야기(암 치료보장 집중형)’을 출시했다고 18일 밝혔다.

KB손해보험은 2020년 5월 손해보험 업계 최초로 ‘표적 항암약물 허가 치료비’를 출시한 뒤 암보험 시장을 선도했다. 이번에는 표적 항암약물 허가 치료비 출시 2주년을 맞아 ‘암보험은 역시 KB손해보험’이라는 자리매김을 더 공고히 하기 위해 한층 진화한 상품을 선보였다.

이번에 출시된 암보험 신상품 KB암보험과 건강하게 사는 이야기(암 치료보장 집중형)의 가장 큰 특징은 손해보험 업계 최초로 ‘카티(Car-T) 항암약물 치료’를 보장한다는 점이다. 기존 표적 항암약물 허가 치료비 등이 위암·폐암·간암·대장암 등 형체를 가진 ‘고형암’ 치료에 특화한 보장인 반면, 이번에는 백혈병 등 혈액 속에 암세포가 존재해 ‘형체가 없는 암’의 치료까지 보장할 수 있도록 해 선진 암 치료 기법에 대한 보장 영역을 또 한 번 확대한 것이다.

카티 항암약물 치료는 환자에게서 추출한 면역세포(T세포)에 환자의 암세포 정보를 인지해 공격하도록 배양된 ‘카티(Car-T) 세포’를 다시 환자에게 주사해 치료하는 환자 맞춤형 면역세포 치료다. 이 치료는 기존 항암 치료제가 듣지 않는 백혈병 환자를 치료해 ‘기적의 항암제’로 불리고 있으나, 도입 초기 치료 비용이 5억원 수준으로 비싸 많은 환자가 치료받기 어려웠다.

4월 해당 치료가 건강보험 급여화되면서 환자부담금이 낮아졌으나, 아직 2차 또는 3차 백혈병 및 림프종을 앓고 있는 말기 환자 등에만 한정적으로 적용되며, 환자당 1회 치료만 적용되고 있다.

이에 KB손해보험은 카티(Car-T) 항암약물 치료비 보장을 출시해 연간 1회, 최대 5000만원을 보험 기간 지속해 보장받을 수 있도록 해 고객이 혈액암 치료에 효과적으로 대비할 수 있게 했다.

이 상품의 또 다른 특징은 전통적인 진단비 위주 암보험에서 치료비 중심 보장으로 변화를 꾀했다는 점이다. 상품에 탑재된 모든 치료비 보장을 ‘연간 1회’ 또는 ‘치료당 1회’의 형태로 개발해 기존의 최초 1회 지급 후 소멸하는 진단비 특약과 차별화했다. 이를 통해 고객들은 암 진단부터 완치까지 모든 암 치료 여정에 걸쳐 경제적 부담 없이 치료에 전념할 수 있게 됐다.

그뿐만 아니라 △암 수술(로봇 수술) △항암약물 △항암 방사선 △암 입·통원 일당 △유전자 검사 △통증 완화 치료 등 각종 암 치료비 영역에 대한 보장을 ‘종합 암 치료비’ 특약으로 통합해 고객이 하나의 특약으로 암 치료 전반에 대한 보장을 받음과 동시에 각종 특약을 개별 선택하는 것보다 5~6% 저렴한 보험료로 가입할 수 있도록 했다.

KB손해보험 장기상품본부장 배준성 상무는 “이번 신상품이 암 치료 전반적인 여정에서 환자의 든든한 버팀목과 같은 상품이 되기를 기대한다”며 “암만큼은 KB손해보험이 책임지겠다는 목표로 신개념 암보험 상품 개발을 꾸준히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파이낸셜경제 / 박영진 기자 goinfomaker@gmail.com 

 

 

 

[저작권자ⓒ 파이낸셜경제 | 파이낸셜경제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많이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