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시 「긴급 재난지원금」 기자회견… 모든 시민에 5만 원 지급

김윤정 기자 / 기사승인 : 2020-04-06 15:57:24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부천시 긴급 재난지원금 기자회견’이 3일 오전 11시 부천시청 3층 스튜디오에서 온라인 브리핑으로 진행됐다.

부천시의회에서는 김동희 의장, 강병일 당대표(더불어민주당), 윤병권 당대표(미래통합당)가 장덕천 부천시장과 함께 기자회견에 참석해 재난기본소득이 원활히 추진될 수 있도록 의회 차원의 전폭적인 지원을 약속했다.

시는 먼저 소득과 관련 없이 모든 시민에게 재난기본소득 5만 원을 지급한다고 밝혔다. 경기도가 지급하는 10만 원을 합하면 부천시민 1인당 15만 원을 지원받는다.

시는 또한, 소득 하위 70% 이하 가구(4인 가구 기준)에 정부 긴급재난지원금 80만 원과 연계하여 부천시 지원금 20만 원을 지급한다고 밝혔다. (정부 80% 부천시 20%)

부천시 재난기본소득 지급에 414억 원이 소득 하위 70% 이하 가구에 285억여 원, 총 700여억 원 규모의 부천시 긴급 재난지원금이 투입될 전망이다.

이를 위해 부천시의회는 긴급 원포인트 임시회를 오는 4월 8일, 1일간 개최하고 부천시 재난기본소득 지급 조례안과 2020년도 제1회 추가경정예산안을 빠르게 처리할 계획이다.

김동희 의장은 브리핑을 통해 “비상상황이 장기간 이어지면서 부천시와 부천시의회에서는 침체된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고 고통받는 시민들을 위해 한정된 재원을 어떻게 배분하면 좋은지 여러 차례 논의했다”면서
“시의회는 부천형 재난기본소득 지급이 포함되는 긴급 추가경정 예산안 편성이 신속하게 집행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강병일 당대표(더불어민주당)는 “부천시 재난기본소득 지급에 필요한 근거마련과 예산 확보를 위해 4월 8일 원포인트 임시회 개최를 준비하고 있으며, 추가지원 재원 마련을 위해 2020년도 시의원 해외 연수비 등을 반납하겠다”고 밝혔다.

윤병권 당대표(미래통합당)는 “부천시가 코로나19 초기대응에 나름대로 선방했지만, 일부 교회와 콜센터 근무자 등으로 집단감염이 발생해 관내 요양병원이 코호트 격리에 들어갔으나 다행히 어제 추가 확진자 없이 전원 격리 해제했다”면서 “사회적 거리두기 실천 등 시민 여러분의 지속적인 협조가 절실하다”고 말하고 지역경제 활성화와 빠른 회복을 위해 부천시의회가 앞장설 것을 약속했다.

 

김윤정 기자 goinfomaker@gmail.com

[저작권자ⓒ 파이낸셜경제신문 | 파이낸셜경제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