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0년대생 청년층, 대출수수료 30% 사기 작업대출에 유의하세요

김윤정 기자 / 기사승인 : 2020-07-15 16:11:0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소비자 경보

 

·변조된 소득증빙자료로 금융회사에서 대출 받으면,  형사처벌및 금융거래제한이 될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경제=김윤정 기자] 금융감독원(이하 ‘금감원’)은 저축은행 업계와 함께 고객(차주)이 제출한 재직증명서, 급여명세서 등 소득증빙서류의 진위여부를 확인한 결과, 사회경험이 적은 청년들이 급전이 필요하여 소득증빙서류 등을 전문적으로 위조하는 자(소위 ‘작업대출업자’)에게 대출금의 약 30%를 수수료로 지급하고, 위조된 소득증빙서류를 제출하여 저축은행에서 대출을 받은 사실을 적발했다.  

 

금감원은 청년층이 작업대출에 가담·연루되면, 형사 처벌(징역 또는 벌금)을 받을 수 있고, 금융질서문란자로 등록되어 금융거래가 제한되며, 취업시에도 불이익을 받을 수 있음을 유념해야 한다고 밝혔다.

소비자경보 발령 배경

금년초 직장이 없는 청년층을 대상으로 허위 재직증명서 등을 위조하여 대출을 받도록 도와주고, 그 대가로 대출금의 약 30%를 수취하는 ‘작업대출’과 관련한 금융사고가 보고됨에 따라 금융감독원은 유사사례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저축은행 업계와 함께 고객이 제출한 소득증빙서류의 진위여부를 점검한 결과, 고객(차주)이 일정소득이 있는 것처럼 가공의 회사에서 발행한 재직증명서와 급여명세서를 제출하거나, ‘급여통장의 입출금내역서’를 위조하는 등 43건, 2억 72백만원의 작업대출을 적발하였다.

적발된 작업대출의 특징 및 향후 대응

(작업대출 특징)은 작업대출 이용자는 대부분 20대(‘90년대生) 대학생·취업준비생들로, 대출금액은 비교적 소액(4백만원~2천만원)이었고, 모두 비대면 방식으로 대출이 이루어졌다.

저축은행이 재직여부를 유선 확인시, 작업대출업자(문서위조자)가 재직여부를 확인해 주었으며, 여타의 소득증빙서류도 원본과 유사하게 위조되어 그간 대출과정에서 적발이 곤란하였다.

금융감독원은 작업대출 사전방지를 위해 저축은행의 비대면 대출 프로세스를 강화하고 점검과정에서 습득한 작업대출 특징 및 적출방법을 업계와 공유하며, 저축은행은 작업대출을 적발하면 수사기관에 신고하는 등 엄격하게 대응할 계획이다.

파이낸셜경제 / 김윤정 기자 goinfomaker@gmail.com

[저작권자ⓒ 파이낸셜경제신문 | 파이낸셜경제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많이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