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대출’ 만기 재연장 여부 3월초 결정된다

전병길 기자 / 기사승인 : 2021-02-20 16:52:3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소상공인 2차 금융지원 등 차질없이 이행…확장적 재정·금융정책 기조 견지”

[파이낸셜경제=전병길 기자]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8일 “3월 말 종료 예정인 전 금융권 만기연장, 이자상환유예 등과 관련해 조속한 협의를 거쳐 3월 초까지 그 수준을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이날 서울 은행회관에서 거시경제금융회의를 열고 이같이 말했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8일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거시경제금융회의를 열고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홍 부총리는 지원 기한이 임박한 여러 한시적 조치에 대해 시급히 판단하겠다고 언급했다. 

그는 “한국은행 금융안정특별대출제도와 같이 역할 다한 조치는 정상화하되, 피해극복과 경제회복을 위해 절박한 금융지원 등은 연장 등 지속 지원하겠다”며 “당장 소상공인 2차 금융지원 프로그램, 집합제한업종 특별대출 등 금융지원은 차질없이 이행하겠다”고 말했다. 

홍 부총리는 또 “국내 코로나 상황이 3차 확산의 파고를 넘어섰으나 아직 확실한 진정세를 착근시키지 못한 상황이고 피해도 지속되고 있는 만큼 이제까지의 확장적 재정·금융정책 기조는 견지 필요하다”며 “정부로서는 최대한 재정 조기집행 및 피해계층 지원을 위한 추경 편성과 함께 정책금융도 495조원 규모로 충분히 공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이날 회의에서 잠재적 리스크 대응 방안도 주문했다. 

그는 “한국 경제 회복과 반등을 반드시 이뤄내자는 명제의 전제 조건 중 하나는 리스크(위험) 요인이 불거져 나오지 않도록 선제 대응하는 것”이라면서 “위기 대응 과정에서 누적된 유동성, 부동산 시장, 가계 부채, 물가 안정, 금융 변동성 확대 등 잠재적 리스크 요인이 현실화하지 않도록 관리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특히 시중 유동성이 부동산 등 비생산적 부문이 아닌 한국판 뉴딜·신성장동력 등 생산적 부문으로 유입 유도하는 방안, 가계부채에 대한 강화된 관리조치 등을 강구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날 회의에는 홍 부총리를 비롯해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 은성수 금융위원회 위원장, 윤석헌 금융감독원장 등이 참석했다.
 

 

파이낸셜경제 / 전병길 기자 goinfomaker@gmail.com 

 

[저작권자ⓒ 파이낸셜경제신문 | 파이낸셜경제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많이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