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김청, 데뷔 40년 만에 웨딩드레스 입은 사연은?

조동현 기자 / 기사승인 : 2020-10-27 18:43:2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삶의 '터닝포인트' 꿈꾸는 배우 김청의 이야기 공개

지난 26일 밤 10시 방송되는 TV CHOSUN <스타다큐 마이웨이>에서는 여전히 소망을 품고 삶의 터닝포인트를 꿈꾸는 배우 김청의 이야기가 방송됐다.

김청이 40년 전 데뷔 무대였던 '미스 MBC 선발 대회' 이후 오랜만에 순백의 웨딩드레스를 입은 모습을 공개한다. 

 

세월을 잊고 여전히 아름다운 그녀는 데뷔 때가 떠오르는 듯 "웨딩드레스를 입으면 묘한 떨림에 사로잡힌다"며 "인생에 터닝포인트가 웨딩드레스가 돼서 김청의 새로운 삶을 한 번 살아보고 싶다"고 고백한다. 

 

그녀가 웨딩드레스를 입은 이유와 그 안에 담긴 그녀의 소망들이 무엇인지 공개된다.

한편, 강원도 평창에서 여배우가 아닌 '자연인(?)'으로 힐링하며 지내고 있는 근황도 공개한다. 산 좋고 물 좋은 동네에 김청을 보기 위해 그녀의 절친, 배우 이미영이 찾는다. 산전수전은 물론, 공중전까지 겪으며 파란만장한 인생을 살았던 두 배우는 사실 젊은 시절에는 데면데면한 사이였다고 말한다. 

 

그랬던 두 사람은 한 드라마 촬영을 계기로 친해졌다며 이야기꽃을 피운다. 가을볕에 익어가는 두 배우의 진짜 우정 이야기와 커피 향처럼 짙은 '그때 그랬지!' 추억 여행이 펼쳐졌다.

 

 

파이낸셜경제 / 조동현 기자 goinfomaker@gmail.com

 



 

 

[저작권자ⓒ 파이낸셜경제신문 | 파이낸셜경제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많이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