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투자증권, 업계 최초로 최신 첨단지능형 CCTV 통합관제시스템 업계 구축

김윤정 기자 / 기사승인 : 2019-11-25 23:06:0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네트워크 통한 외부에서의 침입 탐지 차단할 수 있는 해킹 방지기술 적용

NH투자증권은 개인영상정보에 대해 접근 및 반출 제한할 수 있는 인증체계 도입했다고 밝히고, 개인영상정보에 대한 보안과 소비자 보호 강화를 위해 최신 첨단지능형 CCTV 통합관제시스템을 업계 처음으로 구축 완료하고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갔다.

25일 NH투자증권에 따르면 최근 금융권에서는 개인정보가 다변화되면서 이에 대한 관리 강화가 더 엄격해지고 있으며 외부에서의 신·변종 사이버 공격, 고의적 또는 의도하지 않은 개인영상정보의 유출 등 다양한 보안 위협이 발생하고 있다. 범죄와 사고 예방, 금융소비자 보호 등을 위한 CCTV의 역할이 중요시 되고 있는 이유다.


 최신 지능형 시스템 구축을 통해 NH투자증권은 네트워크를 통한 외부에서의 침입을 탐지하고 차단할 수 있는 해킹 방지기술을 적용했다. 개인영상정보에 대해 접근 및 반출을 제한할 수 있는 인증체계를 도입하고 이를 통합관제하여 개인영상정보의 보안·관리 수준을 한층 강화했다.


NH투자증권의 기존 CCTV 시스템은 카메라의 해상도가 낮아 금융거래 사고에 대한 증빙자료로 활용이 어려운 경우가 많았다. 또 영업점에서 개별적으로 관리를 해 통합관제가 불가하고 데이터 역시 단순저장 방식이라 장애시 데이터 복구가 어려운 점도 있었다.

이와 함께 데이터 미러링(복제) 기능을 추가해 장애시 데이터 복구가 가능하고, HD급 해상도로 업그레이드 해 실효성이 높은 정보로 적극 활용할 수 있도록 진일보한 시스템을 구축했다.

NH투자증권 감사실 관계자는 "이번 지능형 CCTV 통합관제시스템 구축으로 개인영상정보에 대한 안정성을 확보하고 일선 영업점에서의 금융사고 예방 및 블랙컨슈머 대응에 큰 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파이낸셜경제 / 김윤정 기자 goinfomaker@gmail.com 

 

[저작권자ⓒ 파이낸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