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은보 금융감독원장, "국내 금융산업 전년 대비 성장세, 수익성은 다소 정체" 전망

전병길 기자 / 기사승인 : 2022-01-06 08:49:1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오스템임플란트 1880억 횡령 사태 관련“손 놓고 있지 않을 것”

정은보 금융감독원장, 연구기관장 간담회 개최

[파이낸셜경제=전병길 기자] 정은보 금융감독원장은 5일(수) 연구기관장( 박종규 금융연구원장, 신진영 자본시장연구원장, 안철경 보험연구원장, 김남수 삼성글로벌리서치 부사장, 허용석 현대경제연구원장, 김영민 LG경영연구원장) 참석한 가운데 간담회를 개최했다.

 

▲사진. 간담회에 참석하고 있는 정은보 금융감독원장

 

이날 간담회에서 ‘22년도 국내외 경제.금융시장을 전망하고 주요 리스크요인에 대해서 의견을 나누었으며, 국내 금융산업은 ’22년 중에도 호황 국면을 유지하겠으나 전년 대비 성장세, 수익성은 다소 정체될 것으로 전망했다.

정 원장은 연구기관장 간담회를 마치고 은행연합회 1층에서 기자들과 만나, 금감원이 오스템 사태와 관련해 모니터링 외에 손 놓고 있다는 지적에 대해 오스템임플란트 횡령 사태와 관련해 “손 놓고 있지 않을 것”이라며 “물밑에서 계속 진행하도록 하겠다”고 해명했다.


그는 “현재 사법당국에서 수사가 진행 중”이라며 “면밀히 모니터링한 뒤 혹시 금감원이 해야 할 일이 있다면 필요한 시기에 조사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사진. 김남수 삼성글로벌리서치 부사장, 안철경 보험연구원장, 신진영 자본시장연구원장 , 정은보 금융감독원장, 박종규 금융연구원장, 김영민 LG경영연구원장, 허용석 현대경제연구원장


정 원장은 간담회에서 은행업은 금리상승에 따른 순이자마진 확대로 전체 이익은 늘어날 것으로 보이나, 중소법인.소상공인 차주 상환유예 종료시(3월) 대손비용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했다.

 

금투업은 증권회사의 증시 유동성 감소로 실적 둔화가 예상되나, 자산운용회사는 ESG 펀드 출시 등으로 성장세 지속 전망하고 서민금융에 대해서는 대출비교 플랫폼 비즈니스가 활성화되면서 금융회사간 경쟁 심화, 성장세 둔화를 예상했다.


신진영 자본시장연구원장은 국내 주식시장이 ’21년 하반기 조정 이후 실물경기 회복세에 힘입어 상승세를 보일 것으로 전망했다.

다만, 인플레이션 우려에 따른 美 연준의 빠른 긴축 가능성,美‧中 갈등 심화로 인한 글로벌 교역 정체, 코로나 장기화에 따른 공급망 병목현상이 주요 위험요인이며,상기 요인이 투자자들의 위험회피 경향을 강화시켜 주식시장의 변동성이 확대될 수 있다.

안철경 보험연구원장은 국내 보험산업이 구조적으로 성장 기반이 약화되고 있어 신성장동력 확보, 공정경쟁 환경 조성 등 정책적 지원이 필요하고, 보험회사는 디지털 전환노력을 통해 MZ세대 고객을 확보하고, 빅테크.인슈어테크업체와의 경쟁에서 우위를 차지해야 한다고 했다.

제판(製販)분리 확산으로 보험모집시장에서 영향력이 커진 GA에 대해 경제적 실질에 부합한 영업행위 규제 마련 필요하고, 플랫폼 기업에 대한 규제 공백 해소를 위해, 업권별‧채널별 영업규제 방식에서 기능별 영업 규제방식으로 전환을 건의했다.

허용석 현대경제연구원장, ’22년중 대내외 불확실성이 높을 것으로 예상되므로, 소상공인 등 코로나 취약계층을 위한 포용적 금융정책을 제언하고, 소상공인 등 취약계층의 어려움이 가중될 수 있어 이들 계층의 금융부담을 실질적으로 경감할 수 있는 대책이 필요하다고 했다.

특히, 음식.숙박업 등 코로나 피해가 심각한 자영업자의 경우 상환유예를 종료하더라도 분할 상환 등을 통해 연착륙 유도 필요하고, 주요 위험요인으로는 인플레이션 가속화, 코로나 장기화에 따른 내수경기 회복력 약화 가능성을 지적했다.

김영민 LG경영연구원장, ’22년에는 신흥국 금융시장 환경이 전년 대비 우호적이지 않을 것으로 전망되며, 잠재 리스크요인에 대한 선제적 대응 노력 필요하고, 주요 외부 위험요인으로는 美 연준의 통화긴축 가속화 움직임, 부동산 경기 급락에 따른 중국경제 경착륙 가능성을 지적했다.

이어서, ‘22년 이후 국내 주택시장의 조정 가능성이 커진 상황에서 급증한 가계부채가 중대한 위협요인이므로 면밀한 모니터링이 필요하고 코로나 금융지원 종료시 상환부담이 가중될 취약계층의 금융부담을 경감시킬 방안을 미리 마련해 줄 것을 제언했다.

 

 

파이낸셜경제 / 전병길 기자 goinfomaker@gmail.com 

 

 

 

 

[저작권자ⓒ 파이낸셜경제 | 파이낸셜경제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많이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