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07 노 타임 투 다이> 타임 투 세이 굿바이 다니엘 크레이그!

금윤지 기자 / 기사승인 : 2021-10-20 11:15:4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전 세계 흥행 수익 4억 4,700만 달러를 돌파한 흥행 돌풍의 주인공 <007 노 타임 투 다이>가 시리즈를 대표해 온 다니엘 크레이그의 완벽한 피날레를 완성시키며 전 세계 팬들의 뜨거운 반응을 이끌고 있다.

 

<007 카지노 로얄>(2006)부터 <007 퀀텀 오브 솔러스>(2008), <007 스카이폴>(2012), <007 스펙터>(2015), <007 노 타임 투 다이>로 5편의 <007> 시리즈를 이끌어 온 그는 15년간 제임스 본드 시리즈를 책임지며, 매 시리즈 한계 없는 액션 연기로 관객들에게 리얼한 첩보 액션이 무엇인지 보여줬다. 특히 이번 작품은 역대 최장 기간 제임스 본드를 연기한 다니엘 크레이그의 마지막 미션을 담았기에 1년 간의 철저한 준비 기간을 거쳐 탄생한 작품인 만큼 전 세계 팬들에게 더욱 큰 의미를 선사했다. 

 

이에 국내외 평단과 관객들은 “위대한 다니엘 크레이그의 찬란한 피날레”, “화려한 마침표를 찍은 ‘제임스 본드’”, “마지막 미션을 마무리한 다니엘 크레이그의 스완 송(SWAN SONG)” 등 아낌없는 헌사를 보내며 완벽한 피날레를 장식한 다니엘 크레이그를 향한 애정을 표현했다. 다니엘 크레이그 역시 “인생의 15년을 <007> 시리즈와 함께 했다. <007 노 타임 투 다이>가 너무 자랑스럽고, 함께 할 수 있어 영광이었다”고 전해 감사 인사와 함께 영원한 제임스 본드로서의 마지막 인사를 전했다.

 

영화 <007 노 타임 투 다이>는 가장 강력한 운명의 적의 등장으로 죽음과 맞닿은 작전을 수행하게 된 제임스 본드의 마지막 미션을 그린 액션 블록버스터. 다니엘 크레이그의 완벽한 피날레로 화려하고 웅장한 마지막 미션을 완성시킨 액션 블록버스터 <007 노 타임 투 다이>는 전국 극장에서 절찬 상영중이다.

 

파이낸셜경제 금윤지 기자 fade_heaven@naver.com 

 

[저작권자ⓒ 파이낸셜경제 | 파이낸셜경제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많이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