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투자협회, 내부통제기준 관련 세미나 개최

전병길 기자 / 기사승인 : 2021-11-11 11:38:4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파이낸셜경제=전병길 기자] 금융투자협회(회장 나재철)는 11월 11일(목) 오후 2시 여의도 금융투자협회 불스홀에서 「내부통제기준 관련 세미나」를 개최했다. 내부통제기준 마련의무에 대한 높은 관심을 반영해 온라인으로도 동시 진행했다.

 

 

이번 세미나는 금융회사의 내부통제기준 마련의 법적책임 및 한계에 대해 고민하고 개선방안을 모색해보고자 개최되었다.

나재철 금융투자협회장은 개회사를 통해 “금융투자협회는 금융투자업계의 내부통제기준 마련을 지원하여 높은 수준의 내부통제가 이루어질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김만흠 국회입법조사처장은 축사에서 “내부통제제도 발전을 통해 금융산업이 고객만족을 지향하는 경쟁력 있는 서비스업으로 거듭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 날 행사에서 서울대학교 법학전문대학원 송옥렬 교수, 법무법인 율촌 이희중·맹주한 변호사가 주제발표를 맡았다.

첫 번째 발표자인 송옥렬 교수는 ‘금융회사의 내부통제 제도의 도입배경과 법적성격’이라는 주제로 발표했다. 송 교수는 “금융회사의 내부통제기준은 자율규범의 성격을 가지므로 이를 지키지 못했다고 해서 처벌하는 것보다 잘 지켜졌을 때 인센티브로 작동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두 번째 발표자인 법무법인 율촌의 맹주한 변호사는 ‘내부통제기준 마련의무의 범위와 한계’를 주제로 한 발표에서 “내부통제기준 마련의무를 위반한 것과 준수하지 못한 것은 구분되어야 하며, 현행법령상 이미 마련된 내부통제기준을 준수하지 못한 것에 대한 제재규정은 찾아보기 어렵다”는 의견을 발표했다

 

 

 

파이낸셜경제 / 전병길 기자 goinfomaker@gmail.com 

 

 

 

[저작권자ⓒ 파이낸셜경제 | 파이낸셜경제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많이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