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한정 의원 “복지부동의 제대군인지원센터”

김윤진 기자 / 기사승인 : 2021-10-13 12:13:0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김한정 의원 “복지부동의 제대군인지원센터”
“팬데믹에 알맞은 사업 변화 필요하다”

[파이낸셜경제=김윤진 기자] 국회 정무위원회·예산결산특별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김한정 의원(경기 남양주을)은 국가보훈처 국정감사에서 제대군인지원센터의 코로나19 이후 사업실적 부진을 지적하고 팬데믹 상황에 걸맞은 사업 변화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보훈처가 운영하는 제대군인지원센터는 연간 7,000명에 달하는 중·장기 복무 전역 장병들의 재취업을 지원하기 위해 2004년 서울을 시작으로 현재 전국 10개 지역에서 운영 중으로 올해 예산은 69억 원에 달한다.

제대군인지원센터는 주로 취업박람회, 출장교육, 취창업워크숍 등 대면 서비스를 중심으로 사업을 진행해왔다. 코로나19 이후 사업 실적이 부진함에도 동일한 방식으로 사업을 운영해 전역 장병들의 재취업에 큰 도움이 되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코로나19 유행이 시작되기 전인 2019년도와 실적을 비교해보면 취창업워크숍의 경우 참여인원이 절반 수준(3,280명→1,767명)으로 줄었고, 순회 상담은 3분의 1(참여 인원: 1,927명→677명), 출장교육은 80% 이상 실적이 줄어(참여 인원: 8,476명→1,464명) 사실상 사업 효과가 없었다.

구인 구직자를 직접 만나게 해주는 ‘제대군인 두드림데이’는 참여 업체 수가 10분의 1수준으로 급감해 재취업을 희망하는 장병들에게 도움이 되지 못했다.

김한정 의원은 “제대군인지원센터는 전역 후 재취업을 희망하는 중·복무자들에게 꼭 필요한 서비스지만 코로나19 이후에도 대면 서비스를 중심으로 운영하며 실적이 급감했다”며 “코로나19로 취업절벽이 현실이 된 상황에서 비대면 서비스로의 전환 등 사업계획 변경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파이낸셜경제 / 김윤진 기자 goinfomaker@gmail.com 

 

 

[저작권자ⓒ 파이낸셜경제 | 파이낸셜경제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많이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