옹진군, 조피볼락 164만마리 방류

조성화 기자 / 기사승인 : 2019-08-01 12:27:3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오는 3일엔 덕적·자월 연안해역에 어린 꽃게 약 110만마리 추가 방류 [파이낸셜경제]조성화 기자=인천광역시 옹진군(군수 장정민)1일 관내 수산자원 증강을 통한 어업인 소득향상에 기여하고자 백령·대청, 덕적·자월 연안해역에 연안 정착성 어종인 조피볼락 종자 약 164만마리(백령 41, 대청 41, 덕적 41, 자월 41)를 방류했다고 밝혔다.

 

▲ 옹진군, 조피볼락 164만마리 방류
옹진군, 조피볼락 164만마리 방류
옹진군, 조피볼락 164만마리 방류
옹진군, 조피볼락 164만마리 방류

 

이번에 방류한 조피볼락은 인천시 수산자원연구소의 전염병 검사 결과 특이적 질병 증상이 없고 전염병도 검출되지 않았으며, 서울대학교 (농생명과학공동기기원)으로부터 친자확인 분석이 완료된 전장 6 ~ 10cm 크기의 체형이 우수하고 건강한 종자이다.

 

조피볼락은 우리나라 전 연안에 분포하며, 일반적인 어류와 달리 체내수정을 통하여 새끼를 낳는 대표적인 태생 어종이다.

 

방류 후 2년이 지나 약 30cm 이상으로 성장하면 관내 어업인 소득향상에 많은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옹진군 관계자는 해양환경 변화와 과다한 어구 사용 등으로 수산 자원이 감소함에 따라 어려움을 겪고 있는 관내 어업인들의 소득향상을 위해 경제성 어종인 조피볼락과 꽃게 종자를 방류하게 됐다어업인 스스로 불법어업 근절에 앞장서고, 어장과 수산자원을 효율적으로 관리해 지속가능한 어업이 정착될 수 있도록 노력해달라고당부했다.

 

한편, 옹진군은 오는 3꽃게 자원 회복을 위해 덕적·자월 연안해역 일원에 어린 꽃게 약 110만마리를 추가 방류할 계획이다.

 

파이낸셜경제 / 조성화 기자 cho6125@naver.com 

[저작권자ⓒ 파이낸셜경제 | 파이낸셜경제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많이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