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이낸셜경제) 고승범 금융위원장과 정은보 금융감독원장 취임 후 첫 회동

전병길 기자 / 기사승인 : 2021-09-02 12:43:54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금융위·금감원간에 획기적인 소통과 협력의 장을 열어나갈 것  


[파이낸셜경제=전병길 기자] 고승범 금융위원장과 정은보 금융감독원장은 2일 오전 11시 금융위원장 집무실에서 취임 후 첫 회동을 가졌다. 

고승범 금융위원장은 정은보 금융감독원장의 취임을 축하하며, 이를 계기로 금융위와 금감원이 “한 몸으로(One-body, One-voice)“ 협력해 나가자는 의지를 피력했다. 

이를 위해 금융위-금감원 양 기관 간 진솔한 대화와 적극적 소통의 중요성을 강조하면서, 앞으로 긴밀히 협력해 나갈 것을 제안했다.

 

▲사진. (파이낸셜경제) 고승범 금융위원장과 정은보 금융감독원장 취임 후 첫 회동

또한, 금감원이 과중한 업무를 효과적으로 수행할 수 있도록 조직・예산 차원에서의 전폭적인 지원을 약속했다.

아울러 금융위・금감원이 금융권 및 이해관계자들과 적극 소통하여 금융분야의 자율성과 창의력이 발휘되도록 하고, 그 과정에서 법상 규정된 공정하고 투명한 업무 수행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힘을 쏟을 것을 제안했다.

정은보 금융감독원장도 청문회를 거쳐 제8대 금융위원장으로 취임한 고승범 금융위원장에게 축하 인사를 전하며, 금감원도 정책과 감독에서 금융위와 호흡을 같이 하겠다고 화답했다.  

금감원은 시장과 현장 가까이서 검사・감독 업무를 수행하고 있는 만큼, 금융위의 정책 결정 및 추진을 적극 뒷받침하겠다는 점을 강조하였다.  

또한, 시장과 호흡하며 법과 원칙에 기반한 금융감독서비스를 제공하고, 금융소비자보호 기조가 금융시장에 뿌리내리도록 공동 노력을 지속하자고 제안하였다.  

금융위원장과 금융감독원장은 최근 우리 경제・금융을 둘러싼 각종 위험요인에 대한 선제적 대응에 적극 나서기로 하였다.  

코로나19 위기극복 과정에서 급증한 가계부채 등 우리 경제에 누적된 잠재리스크의 뇌관을 미리미리 제거해 나가고,  가상자산사업자 신고가 임박한 가운데, 금융디지털화 진전에 따른 다양한 변화를 예의주시하며 위험요인 발견시 공동대응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마지막으로, 금융위원장과 금융감독원장은 “소통과 화합을 통해 금융발전에 기여하겠다”는 의지를 재차 확인하고, 앞으로도 수시로 만나 긴밀한 관계를 더욱 돈독히 할 것을 약속하였다.

 

 

파이낸셜경제 / 전병길 기자 goinfomaker@gmail.com 

 

 

 

[저작권자ⓒ 파이낸셜경제 | 파이낸셜경제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많이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