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매극복 기술개발 기간 단축한다…‘연구개발사업단’ 출범

김영란 기자 / 기사승인 : 2021-06-29 12:51:4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치매극복 기술개발 기간 단축한다…‘연구개발사업단’ 출범
과기부-복지부, 원인 규명부터 전주기 연구·국제 협력…9년간 1987억 투자


[파이낸셜경제=김영란 기자] 치매의 원인 규명부터 진단·치료까지 전주기에 걸친 기술 연구와 국제 연구기관과의 긴밀한 협력으로 치매 예방·치료기술 개발 기간을 단축할 국내 사업단이 문을 열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보건복지부는 치매 극복을 위해 치매극복연구개발사업단(이하 사업단) 개소식을 28일 개최했다고 밝혔다.
 

▲ 치매극복연구 국제 협력 네트워크 구축 방안.

 



이날 개소식에는 고서곤 과기정통부 연구개발정책실장, 정윤순 복지부 첨단의료지원관, 김연수 서울대학교병원장 등이 참석했다.

치매극복연구개발사업은 치매극복 기술개발을 위해 과기정통부와 복지부가 공동으로 추진하고 있는 사업으로, 지난해부터 9년간 총사업비 1987억 원(국비 1694억 원)을 투자하는 사업이다.

사업단은 치매 원인규명 및 발병기전 연구, 치매 예측 및 진단기술 개발, 치매 예방 및 치료기술 개발 등 3개 분야에 대한 연구개발을 통해 치매 극복을 위한 핵심기술을 확보해 연간 4.8%에 달하는 치매환자 증가율을 감소시키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또한 치매극복연구개발사업단은 지난 5월 한미정상회담 후속조치의 일환으로 미국의 국립노화연구소(National Institute on Aging, NIA)와 치매 빅데이터 기반의 정밀의료 공동연구를 추진하기로 했다.

아울러 미국 주도로 14개 글로벌 연구기관이 참여하는 우성유전 알츠하이머 네트워크(DIAN)에도 참여하기로 했다. 영국의 치매연구정보통합시스템(DPUK)과도 상호 데이터 교류를 위한 업무협약을 맺고 긴밀하게 협력할 계획이다.

이러한 국제협력 연구를 통해 외국의 치매 연구 데이터를 활용할 수 있게 되면 국내 치매 예방·치료기술 개발 기간을 단축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고서곤 과기정통부 연구개발정책실장은 “앞으로 치매극복연구사업단이 중심이 되어 치매의 원인 규명부터 진단, 치료까지 전주기 기술을 확보해 달라”며 “치매연구를 선도하는 미국, 영국 등과 글로벌 연구협력을 통해 인류 공통의 문제인 치매를 극복해 주시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정윤순 복지부 첨단의료지원관은 “현재 국내 치매 환자는 80만명 이상, 매년 4만 명이 넘는 환자가 발생하고 있다”면서 “치매로 인한 환자 본인과 가족, 그리고 사회의 부담을 해결하기 위해서는 치매 연구개발을 통한 예방·치료기술 확보가 무엇보다 중요하며,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성과가 도출될 수 있도록 사업단이 중추적인 역할을 해 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파이낸셜경제 / 김영란 기자 goinfomaker@gmail.com

 

[저작권자ⓒ 파이낸셜경제 | 파이낸셜경제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많이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