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자산관리공사, 소상공인 등 취약계층 지원대책 마련해야

김윤진 기자 / 기사승인 : 2021-10-19 12:56:3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라 지난해부터 지원해온 국유재산에 대한 임대료 인하, 납부유예, 연체료 경감 지원 기간 올해 말까지 연장
올해 8월말까지 소상공인 임대료(대부료) 5천763건, 155억원 감면, 중소기업 임대료 1천155건, 24억원 감면, 735건, 36억원 규모로 납부 유예 실적
내년 3월 각종 금융지원 조치 만료, 금리인상 등 금융완화조치가 정상화되는 과정에서 차주들의 신용위험 커질 우려가 있는 만큼, 자체 재원으로 운영 중인 ‘개인연체채권 매입펀드’등 지원대책 확대 필요

[파이낸셜경제=김윤진 기자] 더불어민주당 윤관석 의원(정무위·인천남동을)이 18일(월) 열린 국정감사에서 한국자산관리공사(이하 캠코) 문성유 사장에게 소상공인 등 취약계층을 위한 지원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캠코는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피해 취약계층을 위해 지난해부터 국유재산에 대한 임대료 인하, 납부유예, 연체료 경감 지원을 시행하고 있으며, 지원 기간을 올해 말까지 연장했다.

윤관석 의원이 캠코에서 제출받은 ‘코로나19 관련 국유재산 대부료 등 지원 현황 및 인하대상자 수납 현황’을 분석한 결과 캠코가 올해 8월 말까지 소상공인 임대료(대부료) 5천763건, 155억원, 중소기업 임대료 1천155건, 24억원을 감면해주었고, 735건, 36억원 규모의 납부를 유예해준 것으로 나타났다.

윤관석 의원은 내년 3월 각종 금융지원 조치가 만료되고, 금리인상 등 금융완화조치가 정상화되는 과정에서 취약계층의 소득 여건이 더디게 개선될 경우 차주들의 신용위험이 커지고 부실이 발생할 우려가 있다며, 소상공인 등을 위한 지원대책 마련을 당부했다.

또한 윤 의원은 캠코가 자체재원으로 ‘개인연체채권 매입펀드’를 조성해 674억원 규모의 코로나19 피해 소상공인 연체채권을 매입한 것에 대해 격려하며, 개인연체채권 매입펀드 운영기간 추가 연장 및 지원대상 확대를 통해 소상공인 등 취약계층에 대한 지원 확대 방안을 마련할 것을 촉구했다.

 

 

 

파이낸셜경제 / 김윤진 기자 goinfomaker@gmail.com 

 

 

 

[저작권자ⓒ 파이낸셜경제 | 파이낸셜경제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많이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