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재부 차관 “내년 디지털융합 가상캠퍼스에 과감한 인센티브 부여”

김영란 기자 / 기사승인 : 2021-06-06 12:57:24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미래인재양성 간담회…주력 기업과 민간·국책연구소 등 참여 유도

[파이낸셜경제=김영란 기자] 안도걸 기획재정부 제 2차관은 4일 “내년에는 주력 기업·민간·국책연구소 등이 디지털융합 가상캠퍼스에 참여할 수 있도록 과감한 인센티브를 부여하겠다”고 밝혔다.

안 차관은 이날 서울 한양대에서 미래인재양성 추진 간담회를 열고 관련 예산 편성 방향을 설명하며 이렇게 밝혔다.  

 

▲ 안도걸 기획재정부 차관이 4일 서울 한양대학교에서 열린 ‘미래인재양성 관련 간담회’에 참석,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기획재정부)

안 차관은 “신산업 분야 혁신인재 양성을 위해 대학간 협업과 함께 산업계·출연연·민간연구소 등이 혼연일체가 돼 희소한 교수요원·교육콘텐츠·실험설비 등을 공유·활용하는 시스템이 구축돼야 한다”며 “이런 맥락에서 올해 인공지능·미래자동차·바이오헬스 등 8개 신산업 영역에서 설립된 ‘디지털융합 가상캠퍼스’ 모델이 유용한 인재양성 플랫폼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올해는 우선 대학간 컨소시엄 모델 형태로 출발하지만, 내년엔 주력 기업·민간·국책연구소 등이 대학과 대등하게 참여해 혁신적 교육·훈련 프로그램 개발 등에 적극 기여할 수 있도록 과감한 인센티브를 부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해외 유수 대학·기업·연구소 등의 참여도 유도할 예정이다.

안 차관은 또 부처별로 분산 운영하는 고등교육 인재 양성사업을 협업예산으로 지정해 중복사업을 가려내고, 유사한 사업은 연계·통합하겠다고 밝혔다. 

대학의 산·학·연 협력 역량 강화를 지원해 온 링크(LINC) 사업과 관련해서는 ▲그간 성과가 검증된 협력사업 모델 선별 및 집중지원 ▲대학별 산학협력 수준·역량에 맞춰 지원내용 차별화 ▲우수 선도대학의 경우 글로벌 산학협력 활동 지원 등 방향으로 사업을 설계하고 이에 맞춰 예산편성 우선순위를 바꾸기로 했다. 

안 차관은 간담회 종료 뒤엔 한양대 스마트 팩토리랩, 가상현실(VR) 기업 협업센터 등을 방문했다.

 

 

파이낸셜경제 / 김영란 기자 goinfomaker@gmail.com 

 

 

[저작권자ⓒ 파이낸셜경제 | 파이낸셜경제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많이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