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노총 총파업 결의에 대한 경영계 입장

전병길 기자 / 기사승인 : 2021-08-26 13:50:2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민주노총 총파업 결의에 대한 경영계 입장


민주노총은‘코로나19로 증폭된 한국사회의 모순‧불평등 - 양극화 해소’를 요구하며 10월 20일 총파업을 진행하기로 결의했다.
민주노총이 주장하는 코로나19가 산업현장과 사회에 미친 부정적 영향과 양극화 문제는 노사간 양보와 협력, 정부의 효과적인 지원을 통해 해결할 문제이지 총파업으로 접근할 문제가 아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민주노총이 총파업을 강행하겠다는 것은 위력을 통해 자신들의 요구사항을 일방적으로 관철시키겠다는 구태를 반복하는 것이다.
법원은 이미 7월 3일 집회를 주도한 양경수 민주노총 위원장에게 집회 및 시위에 관한 법률 위반, 감염병예방법 위반 등을 이유로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코로나19가 더욱 확산됨에 따라 모든 국민들은 정부의 방역지침에 맞춰 고통을 분담하고 있는 상황에서, 민주노총이 전국단위 총파업을 추진하는 것에 공감할 국민은 없을 것이다.
경영계는 민주노총이 당면한 국가적 위기 상황을 극복하기 위해 총파업 선언을 철회하고 대화와 협력의 파트너로서 책임있는 모습을 보여주길 촉구한다.

2021년 8월 23일

한국경영자총협회

 

 

 

파이낸셜경제 / 전병길 기자 goinfomaker@gmail.com 

 

 

[저작권자ⓒ 파이낸셜경제 | 파이낸셜경제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많이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