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장기화로 침체된 지역경제와 관광위기 충격 대응 및 지원방안 마련

김윤정 기자 / 기사승인 : 2021-05-02 13:53:3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코로나시대 지속가능한 관광산업을 위한’ "국회 관광산업포럼"출범!


[파이낸셜경제=김윤정 기자] 코로나19의 장기화로 침체한 관광산업의 위기관리 대응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거버넌스 체계를 구축하는「국회 관광산업포럼」(이하 포럼)이 27일(화) 출범했다.

 

 


국회 관광산업포럼(대표:도종환·이광재·송재호·양무승)은 27일(화) 오후 전경련회관에서 출범식을 갖고 국내 관광산업의 회복과 정상화 방안을 모색하고 지속가능한 관광산업을 위한 미래비전을 선포했다.


문체부에 따르면 지난해 코로나19로 인한 관광업계 피해규모는 16.6조 원 규모로 19년 대비 매출액은 약62% 감소했다. 방한관광객은 19년 대비 85.6%, 관광수입도 약 12조 원 감소해 19년 대비 절반 수준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은행이 발표한 관광수입(억불)은  (’19년) 207.5 → (’20년) 104.4 이다.


세계관광기구(UNWTO)의 발표에 따르면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한 조치로 2020년 상반기 기준 국제 관광객이 65% 감소했으며, 국제관광 시장이 코로나 이전으로 회복되는 기간은 2.5~4년 정도 소요될 전망이라고 밝혔다.

 

 


코로나19는 인·아웃바운드 관광시장뿐만 아니라 국내 관광 수요가 위축되면서 관광산업의 피해 규모가 심각한 수준에 이르고, 관광기업의 휴·폐업은 증가하면서, 관광 종사원의 고용 불안정성은 가중되고 있다.


이에 관광업계의 요청으로 관광산업에 관심 있는 국회의원을 중심으로 구성된「국회 관광산업포럼」은 관광분야 위기관리 거버넌스 체계를 구축하고 국회, 정부, 지자체, 관광업계, 연구기관 등과 함께 급변하는 상황에 대응하고자 한다.


지난 3월 26일 「국회 관광산업포럼」주최로 국회-관광업계 긴급현안 간담회를 통해 관광 관련 6개 협회 및 학계의 의견을 현장에서 듣고 관광업계가 처한 현실과 피해실태의 심각성에 대해 국회와 정부가 공감했다.


앞으로「국회 관광산업포럼」은 6개의 협회와 100여 명의 민간위원과 함께 관광산업의 정부 지원대책을 추진하고, 코로나19 영향에 따른 지자체의 지역관광 대응 역량을 강화하여 코로나시대 안전한 여행과 관광산업의 경쟁력을 모색한다.


이날 출범식은 포럼 공동대표단이 관광산업의 미래비전을 선포하고 ‘코로나시대 관광산업의 미래와 인재육성의 과제’라는 주제로 이 훈 한국관광학회장이 기조발제를 진행했다.


이어‘관광산업 패러다임 전환과 관광생태계 복원’을 주제로 윤 민 타이드스퀘어 대표가, 한국문화관광연구원 최경은 연구위원이‘코로나시대 지속가능한 관광산업을 위한 제언’을 주제로 발표했다.


출범식은 실행위원장을 맡은 조오섭 의원이 사회를 맡고 공동대표인 도종환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위원장, 이광재 의원, 송재호 의원이 환영사를,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황 희 문체부 장관이 축사를 했다.

 

 


또한 포럼 소속 양기대 의원, 김회재 의원과 안영배 한국관광공사 사장, 김대관 한국문화관광연구원장, 관광 관련 협회와 민간위원 등이 참석했고 줌 회의로 50여 명의 민간위원이 참여해 포럼 출범을 응원했다.


포럼 공동대표인 도종환·이광재·송재호 의원은 “국회 관광산업포럼이 관광분야 위기관리 거버넌스 체계를 구축하여 역할분담을 통해 앞으로의 위기상황을 극복하고, 디지털 경제로 전환에 따른 관광산업의 경쟁력을 모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지역관광산업 정상화를 위한 의원모임인 국회 관광산업포럼은 향후 관광산업 의제별 분과위원회 활동을 통해 지역별 예산논의 및 현장 의견을 수렴하고, 지역순회간담회를 진행할 계획이다.

 

 

파이낸셜경제 / 김윤정 기자 goinfomaker@gmail.com 

 

 

[저작권자ⓒ 파이낸셜경제 | 파이낸셜경제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많이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