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3+인공지능’ 분야 2025년 혁신인재 7만 명 양성

김영란 기자 / 기사승인 : 2021-04-15 13:54:3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빅3+인공지능 인재양성 방안’ 발표… ‘한국형 캐글’ 구축

[파이낸셜경제=김영란 기자] 정부가 혁신적 포용사회를 선도할 ‘빅3+인공지능’ 분야에 2025년까지 7만 명 이상의 혁신인재를 양성한다.

교육부는 14일 제6차 사회관계장관회의 겸 제2차 사람투자인재양성협의회에서 ‘빅3+인공지능 인재양성 방안’ 발표, 특화된 인재를 체계적으로 양성하기 위해 해당 분야를 비롯한 신산업 분야 전반에 걸친 인재양성 제도 개선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빅3는 혁신성장산업으로 집중 육성 중인 미래차·바이오헬스·시스템반도체 분야로, 이를 위해 정부는 사람투자·인재양성 협의회 산하 특별팀(TF)을 운영해 관련 정책을 점검하고 기업·대학 등 현장 의견을 수렴했다. 

 

 


이날 발표한 구제적인 인재양성 방안에는 급변하는 사회수요에 신속하게 반응하는 교육체제를 구축하는 계획이 담겨있다.

이를 위해 학과·학교 간 장벽을 낮춰 전공에 관계없이 누구나 최신 기술을 배울 수 있도록 하고, 기업·기관이 제시한 과제를 학생·연구자 등이 해결하는 ‘한국형 캐글’을 구축해 문제해결능력을 함양한 실전형 인재를 양성한다.

한국형 캐글은 기업에서 제시한 과제 해결을 위한 대회 플랫폼으로, 최신이론을 공부하고 지식을 공유하며 회사에서 필요한 인재를 찾는 공간 등 서비스를 제공한다.

교육부는 이와 함께 신산업 분야 대학원 정원증원(조정) 비율 기준을 개선해 고급인재를 확보하고 계약학과의 권역제한을 완화할 방침이다.

또한 대학-기업 간 인적교류 촉진을 위해 공동 연구·토론회를 활성화하고 교원과 산업체의 산학협력 참여 유인을 강화하며, 일자리 정보 플랫폼 간 연계를 강화해 강소기업과 우수인재 간 매칭 서비스를 제공한다.

더불어 기술기반 창업 시 발생할 수 있는 이해관계 충돌 문제에 대한 지침을 마련하고, 대학 내 기술사업화 전문인재를 양성한다.

부처·기관 간 협력을 통해 효율적인 사업추진 체제도 마련한다. 지속적인 인재양성을 위해 사업기간을 장기화하고 대학의 자립화를 지원해 인재양성 단절을 예방한다.

‘빅3+인공지능’ 분야는 직무능력표준(NCS)이 개발되기 전까지 원칙적으로 교육현장에 적용하지 않도록 하여 현장과의 괴리를 최소화할 계획이다.

범부처 인재양성을 통합 관리하는 사업 틀도 구축해 사업의 효과성을 높이고, 통일된 인재양성 사업 규정을 마련해 현장의 혼란을 완화한다.

또한 사업을 통해 양성된 인재에 대한 취업현황 등을 추적 관리하는 점검 체계를 구축해 목표 달성 정도에 따라 사업 개편을 추진할 계획이다.

아울러 미래차 분야의 재직자 전환교육과 시스템반도체 설계교육을 확대하고 바이오 생산공정, 산업 융합, 인공지능 고급·전문 인재를 양성한다. 

 

 

파이낸셜경제 / 김영란 기자 goinfomaker@gmail.com 

 

 

[저작권자ⓒ 파이낸셜경제 | 파이낸셜경제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많이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