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새생명복지재단, 파란천사는 정치와 종교를 구분하지 않으며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김윤정 기자 / 기사승인 : 2021-06-18 13:56:35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파이낸셜경제=김윤정 기자] 한국새생명복지재단(이사장 송창익)에서 전국으로 펼치고 있는 파란천사 운동이 빠른시간에 확산되고 있다. 한국새생명복지재단의 봉사 조직인 파란천사는 위원장1명 수석부위원장1명 부위원장4명 운영위원15명으로 20명의 집행부로 구성된 조직이다.

 



송창익 이사장은 파란천사의 위원회 조직을 전국으로 1만개의 위원회를 만들어 가고 있다. 천사의 양날개로 표현하며 왼쪽날개는 전국에 3000개의 지역위원회를 시군구동에 한개씩 만들어가고 오른쪽날개는 전문성을 가진 모든 분야로 7000개의 전문가위원회를 만들어서 전국에 모두 1만개의 파란천사 위원회를 조직하고 있으며 현재 700개의 위원회 임원들이 선임이 되었다고 했다.

파란천사의 내용이 알려지면서 사회복지와 봉사에 관심이 있는 지도계층의 인사들이 적극적으로 전국에서 참여하고 있다. 봉사와 나눔은 정치 종교를 구분하지 않고 누구나 참여할 수 있으며 현재 현역 구의원, 도의원등 정치인들과 경찰공무원, 지자체 공무원들과 불교계의 스님과 기독교의 목사들이 파란천사 위원회의 봉사자로 등록하여 활동을 하고 있다고 했다.

최근에는 전국으로 확산되는 임원들의 임명장 전달을 위해 송창익 이사장이 직접 전국으로 순회를 하며 임명장 전달식을 갖고 있다. 지난주 금요일에는 제주도 임원들의 임명장 전달을 가지면서 송창익 이사장이 제주자치도 원희룡 도지사와 만나서 파란천사 운동에 대하여 함께할 것을 제안하면서 제주도와의 자매결연을 협의했다.

한국새생명복지재단은 대한민국의 사회적약자를 단순 1회성의 지원과 봉사가 아니라 경제적인 어려움으로 고통을 겪는 이들을 완전히 회복시켜 사회의 모든 구성원들과 함께 행복을 누리며 살아갈 수 있도록 만들겠다며 설립자 송창익 이사장이 2007년7월27일 세종문화회관에서 창립식을 가지며 출범한 시민단체이다.

어제는 한국새생명복지재단 다목적홀에서 경기남부 대외협력위원회 위원장으로 금종남 위원장이 임명되었다.

 

파이낸셜경제 / 김윤정 기자 goinfomaker@gmail.com 

 

 

[저작권자ⓒ 파이낸셜경제 | 파이낸셜경제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많이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