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 복합감지기로 음주운전 단속…접촉·비접촉 모두 가능

박영진 기자 / 기사승인 : 2021-09-02 14:27:3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코로나19 상황에 맞게 성능 대폭 개선…집중단속 연중 확대

[파이낸셜경제=박영진 기자] 앞으로 접촉과 비접촉 감지가 모두 가능한 새 음주운전 단속 복합감지기로 집중적인 음주단속이 연중 확대된다. 

경찰청은 최근 거리두기가 강조되는 코로나19 상황에 맞게 성능을 대폭 개선한 음주운전 단속 복합감지기를 개발해 전국 시·도경찰청에 1500여 대를 8월 말까지 보급 완료했다고 1일 밝혔다.

이에 따라 오는 2일부터 경찰청은 각 시·도자치경찰위원회의 협조를 받아 해당 복합감지기를 활용한 전국 음주운전 집중단속을 추진할 방침이다.

그동안 경찰청은 비접촉 감지기를 활용한 음주운전 단속을 계속 추진해 왔으나, 기존 감지기는 차량 창문을 열고 운행할 경우 알콜 감지 감도가 다소 떨어지는 단점이 있었다.

반면 이번에 개발한 복합감지기는 접촉과 비접촉 감지가 모두 가능한데, 이를 위해 알콜 감지 센서를 변경하고 공기 흡입 모터를 내장하는 등 정확성과 편리성을 동시에 높였다.

특히 개선된 복합감지기는 지난 4월 도로교통공단에서 실시한 성능 검사를 마쳤고, 이어 5월 진행한 서울과 인천 경찰관서 시범운영에서도 성능 개선과 함께 현장 편리성이 강화됐다는 긍정적 평가를 받았다.

또한 경찰청은 음주운전 단속 현장에서 즉시 활용될 수 있도록 복합감지기 사용법을 충분히 교육했다. 이에 시·도경찰자치위원회 협조를 받아 지난 7~8월 실시한 음주운전 집중단속 기조를 연중으로 확대해 나갈 방침이다.

한편 지난 7~8월 음주운전 집중단속은 여름 휴가철 분위기에 편승한 음주운전 확산을 방지하고자 추진했는데, 단속 결과 정지 1942건과 취소 5374건 등 총 7316건의 단속 성과가 있었다.

아울러 지난해와 비교해 해당 기간 음주운전 교통사고 발생 건수와 사상자 수 모두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 기존 접촉 및 비접촉 감지기와 개선 감지기(오른쪽).

 

 



양우철 경찰청 교통안전과장은 “새롭게 도입된 장비와 음주운전 집중 단속 기간 연장이 음주운전에 대한 경각심을 높이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며 “모든 운전자가 음주운전은 도로 위 시한폭탄임을 다시 한번 인식하고 본인과 상대방을 위한 안전운전에 동참해 달라”고 당부했다.

 

 

파이낸셜경제 / 박영진 기자 goinfomaker@gmail.com 

 

 

 

[저작권자ⓒ 파이낸셜경제 | 파이낸셜경제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많이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