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전문은행 중·저신용자 대출 비중 30% 이상으로 확대”

김영란 기자 / 기사승인 : 2021-07-09 14:37:2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기재부 차관 “햇살론17 금리 낮추고 햇살론뱅크·카드도 출시”

[파이낸셜경제=김영란 기자] 이억원 기획재정부 1차관은 9일 “인터넷전문은행의 중·저신용자 대상 신용대출 비중을 2023년 말까지 30% 이상으로 확대한다”고 말했다.

이 차관은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혁신성장 전략점검회의 겸 정책점검회의 겸 한국판뉴딜 점검회의 겸 물가관계차관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이렇게 밝혔다.
 

▲ 이억원 기획재정부 차관이 9일 서울 광화문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23차 혁신성장 전략점검회의 겸 코로나 정책점검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기획재정부)

이 차관은 “이달 7일부터 법정 최고금리를 24%에서 20%로 인하해, 20% 초과 고금리 대출을 이용하던 약 208만명의 이자부담이 매년 4830억원 경감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이어 “이 과정에 서민이 제도권 금융 이용에 어려움을 겪지 않도록 보완 방안도 추진 중”이라며 지난 7일부터 20%를 초과하는 기존 고금리대출 대환상품인 안전망대출Ⅱ를 3000억원 규모로 공급하고, 최저신용자 대상 햇살론17 금리를 17.9%에서 2%포인트(p) 인하한 햇살론15를 출시한 것을 언급했다.

그러면서 “대부업자 대출도 확대되도록 중개수수료 상한을 1%p 인하하고, 서민금융 우수 대부업자를 선정해 은행 차입을 허용하는 등 인센티브를 부여하겠다”고 말했다.

불법 사금융에 대해서는 4개월간 범정부 특별근절기간을 운영해 강도 높은 단속을 실시키로 했다. 

이 차관은 “앞으로도 햇살론뱅크, 햇살론카드 등 새로운 정책서민금융상품을 출시해 금융지원을 강화할 것”이라며 “비대면, 원스톱(One-Stop) 대환대출이 가능한 전금융권 대환대출 인프라를 구축해 저금리 대환을 지원하는 등 서민의 금융 접근성 제고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회의에서는 인공지능(AI) 학습용 데이터 구축·개방 추진현황 및 향후계획에 대해서도 논의했다. 

이 차관은 “지난해 구축한 음성, 자율주행, 헬스케어, 안전, 국토환경 등 8대 분야 170종, 총 4억8000만건의 AI 학습용 데이터를 지난 6월 개방했다”고 말했다.

이어 “음성, 텍스트, 이미지 등의 데이터 규모는 해외 데이터 셋과 비교해도 뛰어난 경쟁력을 갖고 있다”며 “특히 이미지는 약 1억4000만장의 규모로 세계 최고 수준”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올해에는 민간 수요를 기반으로 총 190종의 데이터를 추가 구축하고, 2025년에는 1300여종까지 확대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파이낸셜경제 / 김영란 기자 goinfomaker@gmail.com

 

[저작권자ⓒ 파이낸셜경제 | 파이낸셜경제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많이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