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 가상자산사업자가 가상자산의 인출 요청 등을 거부하면 즉시 신고 당부

전병길 기자 / 기사승인 : 2021-09-17 14:52:1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가상자산 이용자 유의사항 안내' 자료 배포
신고한 사업자의 경우에도 신고수리 현황을 계속 확인 당부

▲사진. 여의도 금융감독원

 

예치금⋅가상자산의 인출 요청 등을 거부⋅지연 

갑작스러운 영업중단 등의 사례가 발생할 경우 

'금융정보분석원', '금융감독원', '경찰' 등에 즉시 신고 요청

 


[파이낸셜경제=전병길 기자] 금감원은 신고기한인 9.24.까지 약 1주 밖에 남지 않은 만큼, 이용중인 가상자산사업자의 신고 여부, 폐업 또는 영업중단 계획 등을 확인할 곳을 당부했다.

 

이용중인 가상자산사업자의 신고 여부를 확인 강조


가상자산 사업자 신고 기한이 다가오면서 현금 매매가 가능한 원화마켓을 종료하거나 정보보호관리체계 인증을 못받아 폐업하는 거래소들이 속속 생겨나고 있다.

가상자산사업자가 폐업⋅영업중단시 예치금·가상자산을 돌려받기 어렵거나(예:횡령, 기획파산), 장기간이 소요(예 : 소송을 통한 반환 청구)될 수 있으므로, 사업자가 폐업 또는 영업전부중단 예정인 경우 즉시 이용을 중단하고 예치금⋅가상자산을 인출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이어 신고 계획이 불분명해 보이는 등 불안한 경우에도 선제적으로 예치금⋅가상자산을 인출하고 지켜보는 것이 안전하다고 했다.

 

신고한 사업자의 경우에도 신고수리 현황을 계속 확인 당부


또 이용중인 사업자가 기한 내에 신고를 하였더라도 요건을 미충족한 경우에는 최종적으로 신고가 불수리될 가능성이 있으므로, 사업자의 신고수리 현황을 지속적으로 확인하기 바란다고했다.

현재 현금 입출금 거래가 가능한 가상자산 거래소 4곳(업비트·빗썸·코인원·코빗)이 당국에 신고해 수리 절차가 진행 중이며, 고팍스 등 24개 거래소·지갑 사업자가 정보보호관리체계(ISMS) 인증을 받았다.

 

정보보호관리체계 인증만 받은 거래소는 현금으로 코인을 사고파는 거래는 할 수 없고 코인으로 다른 코인을 사고파는 거래만 할 수 있다.


가상자산 사업자가 기한 내에 신고했더라도 요건을 충족하지 못하면 신고가 수리되지 않을 수 있으므로 사업자의 신고수리 현황을 지속해서 확인해야 한다.

 

나홀로상장코인 거래는 더욱 주의


특정 가상자산 거래소에서만 상장된 나홀로상장코인의 경우, 취급하는 거래업자 폐업 시 다른 가상자산이나 금전으로 교환이 어려운 점에 더욱 유의하여야 하며,신고 계획이 불분명할 경우 예치금⋅가상자산을 선제적으로 인출하는 것을 신중하게 고려하시기 바랍니다.

 

불법행위 발생 시 신고


가상자산사업자가 예치금⋅가상자산의 인출 요청 등을 거부⋅지연 하거나, 갑작스러운 영업중단 등의 사례가 발생할 경우, 금융정보분석원(☎02-2100-1735), 금융감독원(☎02-3145-7504), 경찰(☎112 또는 관할경찰관서) 등에 즉시 신고를 요청했다.

또한, 가상자산 관련 가짜(피싱) 사이트 관련 사고 발생시 한국인터넷진흥원신고센터(☎118) 또는 경찰(☎112 또는 관할경찰관서) 등에 신고를 당부했다.

 

가상자산 거래에 따른 위험을 인지하고 신중하게 거래


신고된 사업자는 자금세탁 관련 요건을 충족한 사업자일 뿐이므로 해킹, 불법행위 등으로 인한 피해 가능성은 여전히 존재하며,가상자산의 가치는 국가나 사업자를 비롯한 그 누구도 보장해주지 못하므로 투자 시 유의하기를 강조했다.

 

 

파이낸셜경제 / 전병길 기자 goinfomaker@gmail.com 

 

 

 

[저작권자ⓒ 파이낸셜경제 | 파이낸셜경제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많이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