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반기 공공임대·분양·지원임대주택 7만5083가구 입주자 모집

김윤정 기자 / 기사승인 : 2021-08-03 16:33:3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임대, 수도권 3만1809가구·비수도권 2만6033가구
분양, 수도권 8324가구·비수도권 3991가구 공급
수도권 임대 30%는 청년·신혼부부 대상 행복주택


[파이낸셜경제=김윤정 기자] 국토교통부는 올해 하반기 공공임대와 공공분양, 공공지원 민간임대주택 총 7만 5083가구에 대한 입주자를 모집한다고 3일 밝혔다.

구체적으로 공공임대 5만 7842가구, 사전청약을 제외한 공공분양 1만 2315가구, 공공지원 민간임대 4926가구 등이다. 

하반기 공급물량 7만 5083가구는 지난해 하반기 6만 2872가구 보다 1만 2000여가구, 올해 상반기 7만 114가구보다 5000가구 가까이 늘었다. 

 

 


공공임대 주택은 총 5만 7842가구가 입주자를 모집한다. 서울 1만 772가구를 포함한 수도권 3만 1809가구와 함께 부산·대전·광주 등 비수도권에서 2만 6033가구가 나온다.

청년층과 신혼부부 등의 주거비 부담 완화를 위해 수도권에 공급되는 3만 1809가구의 30%는 시세 대비 60~80% 수준의 가격인 행복주택으로 공급될 예정이다.

공공분양 주택은 수도권 8324가구를 포함해 전국 1만 2315가구(사전청약 제외)에 대한 입주자를 모집한다.

이 중 3401가구는 단지 내에 육아시설이 결합되고 통학길 특화 설계 및 층간소음 저감 설계가 적용된 신혼희망타운으로 공급돼 신혼부부의 부담 가능한 내 집 마련을 지원하게 될 방침이다.

신혼희망타운 입주가능 대상은 혼인신고 7년 이내의 신혼부부(예비 신혼부부 포함) 또는 만 6세 이하의 아동이 있는 가정(한부모가정 포함)이다.

 

▲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해 12월 경기 화성시 동탄 공공임대주택에서 내부를 살펴보고 있다.(사진=청와대)

 

아울러 정부는 일반 공공분양주택보다 싼 가격으로 분양되는 이익공유형·지분적립형·토지임대부 분양주택 등 ‘공공자가주택’을 공급하기 위해 올해 하반기부터 3기 신도시(지구별 공급물량의 5~10%)와 2·4대책 사업지구(공급물량의 10~20%) 등에 부지확보를 추진한다.

공공지원 민간임대주택은 8년 이상 거주를 보장하고 초기 임대료를 시세보다 저렴하게 책정해 무주택 서민의 주거비 부담 완화를 지원하는 주택으로 수도권 3223가구를 포함해 전국 4926가구에 대한 입주자를 모집한다.

아울러 올 하반기와 내년 상반기에 걸쳐 특화임대주택 중 일자리 연계형은 5812가구, 고령자 복지주택은 1864가구, 마을정비형 임대주택은 1550가구를 공급한다.

정부는 더 많은 국민이 공공임대를 이용할 수 있도록 복잡한 공공임대 유형을 하나로 통합하고 소득기준도 완화한 ‘통합공공임대’를 내년부터 전면 도입할 계획이다.

오는 12월 중 입주자를 모집하는 과천 지식정보타운(605가구) 및 남양주 별내(576가구) 등 1181가구에 대한 시범공급이 예정돼 있다.

내년부터 신규 건설되는 모든 공공임대는 통합공공임대주택으로 공급할 계획이다.

또 올해 안으로 제2차 통합공공임대 선도단지 6곳을 지정하고 60~85㎡의 중형 주택도 1000가구 공급할 방침이다.

정부는 중형 주택을 점진적으로 확대해 2025년부터는 연간 2만 가구 이상 공급할 계획이다.

청약신청은 한국토지주택공사(LH), 서울주택도시공사(SH), 경기주택도시공사(GH) 등 공공주택사업자별 입주자모집 공고에 따라 누리집, 현장접수 등을 통해 할 수 있다.

김수상 국토부 주택토지실장은 “다양한 주거수요에 부응하기 위해 공공주택 및 공공지원 민간임대주택을 안정적으로 공급하고 공공임대 주택을 분양주택 수준의 품질로 넓고 쾌적하게, 생활 SOC도 결합해 ‘살고 싶은 임대주택’으로 공급하겠다”고 밝혔다.

 

 


파이낸셜경제 / 김윤정 기자 goinfomaker@gmail.com

 

 

[저작권자ⓒ 파이낸셜경제 | 파이낸셜경제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많이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