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방역·민생이 남은 임기 책무…막중한 책임감”

김윤정 기자 / 기사승인 : 2021-08-03 16:43:3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일자리 회복이 최우선 과제…민간 기업 일자리 창출 적극 지원”

[파이낸셜경제=김윤정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3일 “방역과 민생에 전념하며 국민의 삶을 지키는 것이 우리 정부 남은 임기 동안 피할 수 없는 책무가 됐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주재한 국무회의에서 “코로나 위기 속에서 국민들은 여전히 힘겨운 시기를 견디고 있다. 막중한 책임감을 느낀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무엇보다 국정의 최우선 과제는 당면한 위기를 하루속히 극복하는 것”이라며 “모든 부처는 코로나 상황을 조속히 진정시키는데 전력을 기울이며, 코로나 격차 해소와 민생 안정을 위한 추가 대책도 적극적으로 발굴하고 추진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 문재인 대통령이2021년 8월 3일 청와대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3일 청와대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특히 “일자리 회복이 최우선 과제”라며 “정부는 일자리 창출의 마중물 역할을 하면서 민간 기업의 일자리 창출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다음은 문 대통령 국무회의 모두발언 전문.

제34회 국무회의를 시작하겠습니다.

코로나 위기 속에서 국민들은 여전히 힘겨운 시기를 견디고 있습니다.
방역과 민생에 전념하며 국민의 삶을 지키는 것이 우리 정부 남은 임기 동안 피할 수 없는 책무가 되었습니다.
4차 산업혁명과 기후변화에 대응해야 하는 대전환기에 국가의 미래를 준비하고 개척하는 과업 또한 미룰 수 없는 시대적 소명이 되었습니다.
막중한 책임감을 느낍니다.

무엇보다 국정의 최우선 과제는, 당면한 위기를 하루속히 극복하는 것입니다.
모든 부처는 코로나 상황을 조속히 진정시키는데 전력을 기울여 주기 바랍니다.
코로나 격차 해소와 민생 안정을 위한 추가 대책도 적극적으로 발굴하고 추진해야 할 것입니다.
특히 일자리 회복이 최우선 과제입니다.
정부는 일자리 창출의 마중물 역할을 하면서 민간 기업의 일자리 창출을 적극 지원하겠습니다.
소프트웨어, 인공지능, 빅데이터 등 신기술 분야가 민간 일자리의 보고입니다.
기업이 인력 양성을 주도하고, 정부는 과감하게 지원하는 방안을 적극적으로 강구해 주기 바랍니다.
기업과 정부의 협업모델이 확산된다면 기업에는 좋은 인력, 청년들에게는 양질의 일자리가 동시에 제공되는 일거양득의 효과를 거둘 수 있을 것입니다.

또한, 각 부처는 대한민국의 미래를 위한 대전환에 사명감을 갖고 최선을 다해 임해 주기 바랍니다.
우리 정부는 지난해부터 한국판 뉴딜을 국가발전 전략으로 삼고 디지털 뉴딜, 그린 뉴딜을 강력히 추진하고 있습니다.
민간 확산, 지역 확산에 더욱 속도를 높여 국민들이 일상에서 변화를 체감할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하겠습니다.
새롭게 추가한 휴먼 뉴딜을 성공적으로 추진하기 위한 노력도 강화해야 하겠습니다.
‘사람투자’를 대폭 확대하고, 신속한 산업구조 재편과 공정한 전환을 위한 정부의 지원을 확대해야 할 것입니다.

탄소중립 실현과 에너지 전환도 중차대한 과제입니다.
국제사회의 일원으로 당연한 책무이고, 우리 경제의 미래와 직결되는 과제입니다.
정부는 신재생에너지 보급 확대와 수소경제 산업 생태계 조성 등 실천 프로그램을 더욱 주도적 자세로, 속도감 있게 추진해 주기 바랍니다.

 

 

파이낸셜경제 / 김윤정 기자 goinfomaker@gmail.com 

 

 

 

 

[저작권자ⓒ 파이낸셜경제 | 파이낸셜경제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많이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