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감독원, 가상자산거래업자 대상 신고설명회 개최

전병길 기자 / 기사승인 : 2021-09-06 18:28:4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사진. 금융감독원 (파이낸셜경제)

 

[파이낸셜경제=전병길 기자] 금융위원회 금융정보분석원(FIU)과 금융감독원은 9월 6일 가상자산거래업자를 대상으로 신고설명회를 개최하여 신고관련 주요사항 등을 안내하고 질의응답 시간을 가졌다고 밝혔다.

금융당국은「특정금융정보법」상 가상자산사업자 신고기한인 9월 24일이 다가옴에 따라 가상자산거래업자들의 신고준비를 지원하고, 이용자 피해 최소화를 위한 유의사항을 당부했다.

가상자산 거래영업을 종료할 경우 지체없이 영업정리 진행

원화마켓을 종료하고 코인마켓만 신고를 희망하는 경우에는 9월 24일까지 원화마켓 영업을 반드시 종료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 경우 가상자산거래업자는 신고접수시 원화마켓 종료 사실을 확인할 수 있는 서류를 함께 제출해야 한다고 했다.

 



가상자산 거래영업 종료시에는 이용자 보호에 만전을 기할 필요

신고요건을 갖추기 힘들어 거래소 영업을 종료하는 경우, 이용자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한 방안을 지체없이 이행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➊영업종료 사전 공지, ➋입금종료 및 예치금·가상자산 출금 안내, ➌회원정보 파기 등 필요조치를 수행해야 한다.

또 늦어도 이에 해당하는 업체의 경우 오는 17일까지 이용자에게 영업종료 공지를 진행해야 하며, 이후 24일까지 서비스 종료를 진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금융정보분석원(FIU)·금감원의 신고심사에 대한 원활한 협조 요청


금융당국은 가상자산사업자 신고심사는 신고접수 후 최대 3개월간 진행될 예정이며, 신고요건을 면밀하게 심사할 계획이다.

또 고객 예치금 분리 관리, 다크코인 취급금지 등 법령상 가상자산사업자의 준수 조치에 대해서도 점검할 예정이라고 했다.

가상자산이 하나의 가상자산주소에서 다른 가상자산주소로 이전될 때 가상자산의 전송기록이 식별될 수 없도록 하는 기술이 내재된 가상자산 신고심사가 원활하게 이루어지기 위해서는 가상자산사업자의 자료제출, 연락 등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했다.

 

자금세탁방지 시스템 구축 준비 및 이행

신고접수 후에는 「특정금융정보법」, 자금세탁방지기구(FATF)에 따른 자금세탁방지 시스템을 구축해야 한다.

고객확인(CDD), 의심거래보고(STR) 등 자금세탁방지 의무는 신고수리 후 즉시 이행해야 하므로 사전에 준비가 필요하다고 했다.

신고 수리 후

금융정보분석원(FIU)은 신고수리된 가상자산사업자가 자금세탁방지 의무를 적법하게 이행하는지를 면밀하게 관리·감독할 계획이다.

가상자산사업자는 신고수리 후 「특정금융정보법」상 의무를 즉시 이행해야하며, FIU로부터 상시적인 관리·감독을 받게 된다.

이용자 유의사항 안내

마지막으로 가상자산사업자 신고기한인 ‘21.9.24.까지 약 3주 밖에 남지 않아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했다.

금융정보분석원(FIU)에 신고하지 않은 가상자산사업자는 폐업‧영업중단을 할 수 밖에 없는 상황으로 이용자는 가상자산사업자의 폐업·영업중단 등에 따른 피해가 발생되지 않도록 가상자산사업자 신고여부, 폐업·영업중단 공지 등을 주기적으로 확인하기를 당부했다.

필요한 경우, 사전에 예치금·가상자산을 인출하는 등 선제적인 조치를 취할 필요가 있다고 했다.

가상자산사업자가 예치금·가상자산의 인출 요청 등을 거부·지연하거나, 갑작스러운 영업중단 등의 사례가 발생할 경우, 금융정보분석원(☎02-2100-1735), 금융감독원(☎02-3145-7504), 경찰(☎112 또는 관할경찰관서) 등에 즉시 신고바란다고 덧붙였다.

 

 

파이낸셜경제 / 전병길 기자 goinfomaker@gmail.com 

 

 

 

 

[저작권자ⓒ 파이낸셜경제 | 파이낸셜경제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많이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