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러스톤자산운용 ‘트러스톤 코스닥벤처 공모주리츠’ 펀드 출시

김영란 기자 / 기사승인 : 2021-05-10 20:21:0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파이낸셜경제=김영란 기자] 올해 공모주 투자에 대한 관심이 뜨거운 가운데 트러스톤자산운용이 코스닥벤처펀드 시장에 뛰어들었다.


이규호 트러스톤자산운용 상무는 10일 “코스닥벤처 공모주와 리츠투자를 기본 운용전략으로 하는 트러스톤 코스닥벤처 공모주 리츠 펀드를 출시했다”고 밝혔다.


이 상무는 “코스닥벤처 펀드는 벤처기업 등에 50%이상 의무적으로 투자해야 하는 규정 때문에 변동성도 커질 수 밖에 없다”며 “지수선물 등을 이용한 헷지전략으로 공모주펀드 투자자들의 투자성향에 맞게 변동성을 줄이고 IPO 우선배정으로 꾸준하게 수익을 올리는데 중점을 두었다”고 설명했다.


이 펀드는 또 자산의 20%이하를 상장리츠에 투자한다. 리츠투자는 5~7% 수준의 배당수익과 가격상승에 따른 차익도 기대할 수 있어 변동성을 줄이는 데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코스닥벤처펀드는 개인투자자에게 소득공제 혜택과 코스닥 공모주의 30%를 우선배정받는 혜택이 주어진 상품이다. 코스피 공모주의 경우 기관투자자와 동일한 방식으로 배정받을 수 있어 코스피 공모주 투자매력도 겸하고 있다. 

 

올해는 특히 카카오뱅크, 크래프톤 등 대어급 IPO가 대기하고있어 공모주 투자에 대한 투자자들의 관심이 어느때보다 뜨겁다.


코스닥벤처 펀드는 벤처기업 신주에 15% 이상을, 벤처기업 또는 벤처기업 해제 후 7년 이내 코스닥 상장기업에 35%이상을 의무 보유해야 투자자가 소득공제 혜택을 받을 수 있으며 펀드는 코스닥 공모주의 우선 배정 혜택을 받을 수 있다. 펀드 가입 후 3년간 유지하면 투자금의 10%까지 최대 300만원을 소득공제 받을 수 있다.


이 상무는 “이 펀드는 현재 한국투자증권, KB증권에서 가입할 수 있으며, 앞으로 판매사를 확대해 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파이낸셜경제 / 김영란 기자 goinfomaker@gmail.com 

 

[저작권자ⓒ 파이낸셜경제 | 파이낸셜경제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많이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