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 외국인투자유치 ‘대통령 기관표창’ 수상

임승환 / 기사승인 : 2015-10-15 18:12:2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울산=파이낸셜경제 임승환/기자] 울산시가 역대 최대의 외국인투자유치로 대통령 기관표창을 받았다.

 

울산시는 10월 15일(목) 오후 6시 30분 서울 코엑스 인터콘티넨탈호텔에서 개최된 ‘2015년 외국기업의 날’ 기념식에서 역대 사상 최대 실적인 20억 불의 외국인투자유치를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 및 국가경제 발전에 기여한 공로로 ‘대통령 기관표창’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외국기업의 날 기념식’은 외국인 투자유치를 통해 국가경제 발전에 기여한 외국인투자기업 및 투자유치 관계자의 공로를 치하하고, 지속적인 투자촉진을 위해 지난 2001년부터 실시되고 있다.

 

울산시는 공적심사 대상기간(2014년 7월 1일~2015년 6월 30일) 중, S-OIL 18억 3600만 불, SK어드밴스드 9900만 불, 에스엠피 4600만 불, 이니츠 3400만 불, 솔베이코리아 3100만 불 등 총 20억 불의 사상 최대 실적을 거두었으며, SK 지주회사의 외투합작 증손회사 설립기반 마련, S-OIL 공장부지난 해소 등 규제개혁 및 애로사항 해결을 통한 투자친화환경을 조성했다.

 

이와 함께 투자유치를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 및 신성장동력 확충을 민선6기 시정 핵심비전으로 설정하고, 아시아 4개국 투자유치단 파견(2014년 9월 22일~9월 28일), 유럽 및 미국 투자유치단 파견(2015년 6월 21일~6월 29일) 등 세계 각지의 투자가를 직접 찾아다니며 현장중심의 울산 세일즈 마케팅을 벌여왔다.

 

또한, 나세르 알 마하셔 S-OIL 대표도 18억 불의 대규모 투자와 석유화학R&D센터 개설, 동북아오일허브 참여 등의 공로를 인정받아 개인포상 최고영예인 ‘금탑산업훈장’을 수상했다.

 

김기현 울산시장은 “투자가 살아야 경제가 산다는 기치 아래 120만 시민과 5000여 명의 공직자가 합심하여 이룬 쾌거로 앞으로도 투자유치를 위해서라면 지구 끝까지라도 찾아가는 글로벌 세일즈맨이 되어 지역경제 활성화 및 일자리 창출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경주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울산시는 경제 및 투자부서 직원들을 대상으로 외국인투자유치 정책워크숍을 2015 FIW(외국인투자주간) 행사와 연계하여 10월 14일부터 10월 15일까지(1박 2일) 수도권에서 개최하여 글로벌 최신 투자동향 습득기회를 제공하고 투자유치 마인드를 함양했다.

[저작권자ⓒ 파이낸셜경제 | 파이낸셜경제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많이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