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광주서 톡콘서트 열고 당대표 출마선언..

편집부 / 기사승인 : 2016-06-13 08:13:1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파이낸셜경제=김봉화 기자]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호남의 심장 광주에서 열린 톡 콘서트에서 “준비된 정당을 만들어 새로운 10년을 열겠다”며 당대표 출마선언을 했다.12일 광주 금남로 공원에서 추미애 의원이 톡 콘서트에 참여한 시민들에게 손을 들어 인사를 하고 있다.
추미애 의원은 12일 광주 금남로 공원에서 열린 톡 콘서트에서 “분열을 수습하고 통합을 이뤄 지지자와 국민께 희망을 드리는 새로운 10년을 열겠다”며, 이를 위해 당대표에 출마해 대선승리를 이끌 준비된 정당을 만들겠다고 말하며 당권 도전에 대한 포부를 밝혔다.
특히 추의원은 2004년 광주에서의 삼보일배를 소회하며 “광주는 분당과 분열의 정치를 종식시킬 심장이자 민주정부 10년의 근원이기 때문에, 광주에서부터 새로운 10년을 다시 열겠다”며 광주에서 톡 콘서트를 가진 의미를 부여했다.
추 의원은 톡 콘서트 전날 이미 광주에 내려와 지역체육대회 참여, 총선 출마자들 만남, 대인동 야시장 방문 등을 통해 시민과 지지자들과의 자리를 가졌으며, 행사 당일에도 시당 고문 및 지역 언론인 만남, 지역방송 출연 등 빼곡한 일정을 소화하며 광주 민심 행보를 했다.
추미애 의원은 김대중 대통령이 직접 발탁해 정치에 입문한 대표적인 정치인으로서 현재 여성으로서는 헌정사 최초 지역 5선이며, 지난 김대중, 노무현 대통령선거 당시에는 앞장서 당선시킴으로서 ‘추다르크’와 ‘돼지엄마’라는 별명을 가지고 있다.
특히 추의원은 최근 당의 분당과 흔들기 당시 원칙 된 당 지킴이 모습을 보여줌으로서 당내 지지자들로 부터 향후 전당대회에서 강력한 당대표 후보로 거론되고 있다.
한편 이날 톡 콘서트 행사에는 표창원 의원, 양향자 위원장, 박상철 교수가 패널로 참석해 ‘새로운 10년과 준비된 정당’, ‘세월호 및 가습기 사건으로 본 따뜻한 국가의 역할’이란 주제로 톡 콘서트를 열고 많은 광주시민 및 지지자들과 자리를 함께했다.(kbs@naewaynews.com)

[저작권자ⓒ 파이낸셜경제 | 파이낸셜경제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많이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