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경찰청, 가정폭력 일제점검, 20여건 보호조치

편집부 / 기사승인 : 2017-01-20 12:28:2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파이낸셜경제=정해성 기자] 전북지방경찰청(청장 조희현)은, ’16. 12. 26.~ ’17. 1. 31. 6주간 가정폭력 위기여성 보호기간을 운영하고 있다.

경찰은 이 기간 동안 도내 가정폭력 재발우려가 있는 가정(558가정)에 대해 전화·방문을 통한 일제 모니터링을 실시, 상습·고질적 가정폭력에 대해서는 엄정 대응하고, 피해사례를 발굴, 통합솔루션 회의를 통해 다각적인 보호·지원을 하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17. 1. 16. 현재 502가정에 대한 일제 모니터링(89.9%)을 실시, 이 중 20건의 피해사례를 발굴하여 유관기관과 협업을 통해 경제·의료·상담·법률 등 총 70차례의 전문적이고도 종합적인 보호지원이 이뤄졌다고 밝혔다.

한편, 보호기간은 이달 말일까지 운영되며 주변에 가정폭력이 의심되거나 위기에 처한 여성을 발견한 경우 누구든지 112 또는 여성폭력 사이버 상담신고센터(www.womenhotline.or.kr)를 이용하여 신고하면 된다.

조희현 전북청장은 보호기간이 끝난 이후에도 “사회적 약자인 위기여성에게 언제든 큰 힘이 되어주고, 다각적 교육·홍보 등을 통해 가정폭력을 바라보는 도민들의 인식을 전환하고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파이낸셜경제 | 파이낸셜경제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많이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