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주시, 파주북소리 축제 성과평가 및 발전방안 보고회 개최

김영란 / 기사승인 : 2017-11-01 13:40:1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파이낸셜경제=김영란 기자 ]파주시는 지난 9월 17일 막을 내린 ‘파주북소리 2017’ 축제의 성과평가와 발전방안을 논의하기 위한 보고회를 1일 시청 영상회의실에서 개최했다.

 

이날 보고회에는 김준태 파주시 부시장, 김언호 출판도시문화재단 이사장, 김승기 출판도시 입주기업협의회장, 고영은 파주북소리 집행위원장, 관계 공무원 등 30여명이 참석했다.

 

그동안 파주시와 출판도시문화재단은 ‘파주북소리 2017’ 축제 방문객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 결과를 분석해왔으며 내부 평가를 통해 축제의 성과와 개선과제를 선정했다. 이를 토대로 이번 보고회에서는 기관단체장 및 관계부서와 개선과제에 대한 구체적인 추진 방안을 논의했다.

 

올해 파주북소리 축제는 586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40대가 29%로 가장 많이 찾았으며 30대(27%), 20대(18%) 순이다. 20대의 참여가 작년대비 2배 증가한 것은 루프탑에서 음악과 함께 즐기는 북콘서트 등 톡톡 튀는 프로그램이 주요했다는 평이다.

특히 김훈, 황석영, 방현석, 정호승, 이병률, 이기주, 장강명 등 국내대표 작가들이 대거 참여한 가운데 처음 축제에 참여한 방문객이 59%로 16%가 증가했고 2회 이상 재방문객은 41%였다.

이밖에 ▲개성 있고 스토리텔링이 있는 북마켓 부스 ▲영상과 연극배우, 작가가 함께하는 낭독공연 등 장르융합 프로그램 ▲젊고 대중성 있는 프로그램 확대 등이 주요성과로 꼽혔다.

 

반면 프로그램 구성 및 홍보, 운영 측면에서의 개선과제도 논의됐다. ▲지역 단체 및 학교 등과 연계한 프로그램 확대 필요성 ▲지속적인 젊은 방문객 유입과 신규방문객 관심 유도 필요 ▲직통 대중교통이 없는 지역에 대한 셔틀버스 운행 등이 개선과제로 논의됐다.

 

또한 축제가 출판도시 전역에서 운영되고 있어 총 방문객 추산이 현실적으로 어려운 만큼 향후에는 프로그램별 실제 참여인원을 집계해 축제 만족도 및 운영평가를 위한 피드백 자료로 활용하기로 했다.

 

파주북소리 조직위원회는 “시민이 사랑하는 축제, 더 많은 시민들이 열독(熱讀)에 빠질 수 있는 축제가 되기 위해 오늘 보고회 내용을 바탕으로 내년 축제를 대비할 것”이라며 “대표 도서축제라는 명성에 걸맞은 명품축제로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파이낸셜경제 | 파이낸셜경제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많이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