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發 불확실성에 영업이익 급감·차입 급증, 투자 노력은 지속

전병길 기자 / 기사승인 : 2020-11-11 14:07:55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매출액 100대 기업 올해 상반기 투자 63.2조원, 전년동기대비 4.6조원 증가
영업이익 △28.7% 급감, 불확실성 대비로 차입 늘어... 현금성 자산 19.2% 증가
코로나19 장기화로 투자여력 저하 우려, 기업 투자 노력 지원할 정책 필요

[파이낸셜경제=전병길 기자] 코로나로 인한 실적 악화에도 불구하고 올해 상반기 주요 기업들이 예년 수준의 투자를 집행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경제연구원(이하 한경연)에 따르면 지난해 매출 상위 100대 기업의 올해 상반기 투자액은 63.2조원으로 전년동기대비 소폭 증가(4.6조원)했다. 한편, 올해 상반기 동안 현금성자산은 50.2조원 증가했는데 한경연 관계자는 최근 대내외 불확실성에 대비해 기업들이 유동성 확보에 주력하고 있기 때문이라 분석했다.


올해 상반기, 영업이익 급감(△28.7%)에도 투자는 오히려 소폭(8.0%) 증가


한경연이 매출액 100대 기업의 연결재무제표를 분석한 결과, 올해 상반기 영업이익은 코로나19 영향으로 전년동기대비 28.7% 감소한 33.9조원을 기록했다. 한편, 투자는 오히려 전년동기대비 8.0% 증가한 63.2조원을 기록했으며 상반기 투자액 중 삼성전자와 하이닉스가 차지하는 비중은 39.6%(25.0조원)로 나타나 반도체가 투자의 버팀목 역할을 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경연 관계자는 “코로나19에도 불구하고 올해 상반기에는 우리 기업들이 IT 산업을 중심으로 예정된 투자를 정상적으로 집행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한편, 올해 상반기 투자액 대비 영업이익이 0.54에 불과, 최근 5년 내 최저치를 기록했다. 이는 주요 기업들의 올해 상반기 동안 벌어들인 돈이 투자집행액의 절반가량에 불과하다는 의미다. 한경연은 이처럼 영업이익이 투자액을 크게 하회하는 상황이 지속될 경우, 기업 투자여력 약화 및 산업 경쟁력 저하가 우려된다고 지적했다. 


업종별로는 통신(19.6%), 자동차(11.1%), 전기전자(7.7%)의 상반기 투자증가율(전년동기대비)이 돋보였다. 한경연은 우리 기업들이 5G, 자율주행, 반도체 등 코로나19 이후 유망 분야에 적극 투자하고 있기 때문이라 설명했다. 반면, 음식료(△48.9%), 유통(△56.7%) 등 내수업종의 투자는 급감해 코로나19로 인한 업종별 희비가 엇갈렸다.


상반기 현금성자산 50.2조원 증가, 불확실성 대비해 현금 확보에 주력


한편, 최근 코로나19로 인한 불확실성이 커지면서 주요 기업들은 현금성 자산을 크게 늘린 것으로 나타났다. ’17년 이후 200조원 중반대를 유지하던 100대 기업의 현금성자산은 올해 6월말 기준 312.6조원으로 19.2% 증가했다. 


100대 기업의 현금흐름을 살펴보면 기업의 현금성자산 증가 원인을 파악할 수 있다. 올해 상반기에는 영업활동 현금흐름(순유입)이 77.0조원으로 투자활동 현금흐름(순유출) 57.3조원보다 20조 원가량 많았다. 그럼에도 재무활동 현금흐름(순유입)이 32.6조원 증가했다. 과거에는 영업활동을 통해 확보한 현금을 투자 및 차입금 상환에 사용했다면, 올해 상반기에는 오히려 차입을 통해 더 많은 현금을 확보한 것으로 해석된다.  


이에 대해 추광호 한경연 경제정책실장은 “코로나19 영향으로 대내외 불확실성이 커지면서 기업의 안전자산 선호현상이 심해졌다.”면서, “비록 상반기에는 기업 투자가 예년 수준을 유지했지만, 코로나19의 장기화로 기업의 투자여력이 점차 낮아질 것”이라고 우려했다. 추 실장은 “투자가 위축되면 산업의 미래 경쟁력 훼손은 불가피하다”면서, “기업이 확보해 둔 자금이 R&D 투자 등 생산적 부문에 지속적으로 유입될 수 있도록 정부의 제도적 지원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파이낸셜경제 / 전병길 기자 goinfomaker@gmail.com 

 

 

 

[저작권자ⓒ 파이낸셜경제신문 | 파이낸셜경제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많이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