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년 핵심 이슈] “코로나 급증과 부동산 불안. 국가부채 급등”, 22년 “대선 포퓰리즘 정책 우려”추가

전병길 기자 / 기사승인 : 2021-12-15 17:21:0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2021 주요 사회·경제 이슈

- [사회] ①코로나 확진자↑(35%), ②부동산가격 폭등(32%), ③세금부담 증가(14%)
- [경제] ①밥상물가↑ 등 인플레이션 지속(26%), ②국가부채↑(24%), ③청년실업(23%)
- [21년 아쉬운 정책] ①부동산 정책(37%), ②코로나 대응(24%), ③국가부채 급등(15%)
- [신정부 희망정책] ①방역&단계적 일상회복(29%), ②부동산 공급확대&안정(21%)
 




[파이낸셜경제=전병길 기자] 국민들은 2021년 가장 중요한 이슈는 ‘코로나 확진자 급증’과 ‘부동산 가격 폭등’이라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리고 21년 가장 아쉬운 정책을 묻는 질문에도 ‘부동산 정책’과 ‘코로나 대응’을 들었으며, 이어서 ‘국가부채 급등’이 세 번째 순위를 차지했다.

2022년에도 ‘코로나 변이 확산’과 ‘부동산 시장 불안’을 1위와 3위 핵심 이슈로 손꼽은 가운데, ‘대선에 따른 포퓰리즘 정책 가능성’이 2위의 핵심이슈로 추가되어 이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가 큰 것으로 나타났다.

 



이와 같은 결과는 전국경제인연합회(이하 전경련)가 시장조사 전문기관인 모노리서치에 의뢰해 20세 이상 성인 1,000명을 대상으로 사회, 경제, 산업, 국제 4가지 분야에 대한 [2021 사회·경제 주요 키워드 설문조사]를 한 결과 나타났다.

3대 이슈:
[사회] ①위드코로나(35%), ②부동산 폭등(32%), ③세금부담↑(14%)
[경제] ①인플레이션(26%), ②국가부채 급증(24%), ③청년실업&고용문제(23%)
[산업] ①글로벌 공급망 훼손(30%), ②韓콘텐츠 인기(29%), ③탄소중립가속화(20%) [국제] ①국경봉쇄강화(40%), ②미중갈등(26%), ③中 헝다사태·공동부유(15%)


2021년 국내외 가장 중요한 이슈로 사회분야에서는 ‘위드 코로나 전환에 따른 확진자 급증’이 1순위(35.3%)로 손꼽혔다. 다음으로는 ‘부동산 가격 폭등 및 관련 스캔들’이 2순위(32.0%), 그리고 ‘세금 부담 증가(건강보험료, 고용보험료, 종부세 등)’가 3순위(13.8%)로 조사되었다. 기타(18.9%)로는 양당 대선 후보 선출(11.2%), 세대·젠더·계층 갈등 심화(7.0%) 등의 순으로 응답되었다.

경제분야에서는 ‘유가급등, 밥상물가 상승 등 인플레이션 확대·지속’이 1순위(26.3%)로, ‘국가부채 급증(전국민 재난지원금 논란 등)’이 2순위(23.9%), ‘청년실업 및 고용문제’가 3순위(22.9%)로 응답되었다. 응답결과를 보면 대부분 피부로 와닿는 생활 관련 고충으로 순위별로 응답률의 격차는 1%p~3%p 내외로 크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기타에서는 ‘기준금리 인상 및 가계대출 제한’(16.7%), ‘가상화폐 급등과 폭락 반복’(9.2%)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산업분야에서는 최근에 발생한 요소수 품귀사태, 차량용 반도체 부족 등 ‘글로벌 공급망 훼손’이 29.8%의 응답률을 기록해 1순위로 나타났다. 2순위로는 펜데믹 기간 동안 글로벌 인기를 누린 오징어게임 등 ‘한국 콘텐츠 글로벌 인기’가 29.2%, 3순위로는 ‘2030년 한국 온실가스 감축목표(NDC) 40% 상향 등 탄소중립 전환 가속화’가 19.9%로 나타났다.


국제분야에서는 ‘코로나 변이 확산에 따른 글로벌 국경봉쇄 강화’가 39.5%로 1순위로 응답되었다, 그리고 ‘미중 전략경쟁 장기화, 글로벌 공급망 재편’이 25.5%로 2위로, ‘중국 헝다사태·공동부유’가 14.8%로 3위를 기록하였다.

 


종합 3대 이슈: ①코로나 급증(18%), ②부동산 폭등(14%), ③글로벌 국경봉쇄 강화(12%)
21년 가장 아쉬운 정책: ①부동산대응(37%),②코로나방역(24%),③국가부채 급등(15%)


사회, 경제, 산업, 국제 4가지 모든 분야를 망라한 종합순위에서는 2021년을 여전히 코로나의 해로 기억하는 사람들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위드 코로나 전환에 따른 확진자 급증’이 1순위(18.2%)로 나타났고 ‘코로나 변이 확산에 따른 글로벌 국경봉쇄 강화’도 3순위(11.7%)로 나타나 집계하면 29.9%로 압도적인 응답률을 보여주었다. 2순위부터는 ‘부동산 가격폭등 및 관련 스캔들(LH직원 부동산 투기 등)(14.0%)’, ‘세금 부담 증가(6.2%)’ 등 국민들의 먹고 사는 문제가 주요 이슈로 꼽혔다.

반면 2021년 정부 정책 중 가장 아쉬운 분야로는 코로나 방역이 아닌 ‘부동산 가격 폭등 대응’이 1순위(37.1%)로 선택되었다. 다음으로는 ‘코로나 방역 조치(23.5%)’, ‘국가부채 급등(14.5%)’, ‘기준금리 인상 및 가계대출 규제(11.9%)’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22년 주요이슈: ①코로나변이 확산(31%), ②포퓰리즘 정책(23%), ③부동산(20%)
차기정부에 바라는 정책: ①코로나방역(29%), ②부동산(21%), ③경제회복(19%)


2022년에 국민이 전망하는 주요 이슈는 2021년과 유사하게 나타났다. 다만 2021년과 달리 주목할 점은 ‘대통령 선거에 따른 포퓰리즘 정책 가능성’이 2순위(23.4%)를 기록하였다. 다음으로 ‘부동산시장 불안(20.0%)’, ‘한국사회 분열과 갈등 심화(11.8%), ’청년실업 및 고용문제(10.6%)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이에 대응하여 2022년에 출범할 차기 정부에 가장 바라는 정책으로는 ‘코로나 방역 및 단계적 일상회복 도모’가 1위(28.9%), ‘부동산 공급 확대 및 부동산 시장 안정화’가 2순위(21.0%)로 나타났다. 다음으로 ‘빠르고 강한 경제회복과 활력 복원(19.4%)’, ‘미래세대를 위한 경제사회 구조 혁신(16.5%)’ 순으로 응답되었다.

김봉만 국제협력실장은 “조사에서 나타난 바와 같이 국민들은 거대 담론 보다는 코로나 확진급증, 부동산 폭등, 밥상물가 급등과 같은 먹고사는 문제를 21년과 22년의 핵심 키워드로 들고 있다.”라고 말하면서, “정책당국과 새로 출범하는 정부는 이와 같은 국민들의 기본적인 관심을 반영하여, 피부에 와 닿는 실용적 정책을 펴는 데 더욱 노력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파이낸셜경제 / 전병길 기자 goinfomaker@gmail.com 

 

 

 

 

[저작권자ⓒ 파이낸셜경제 | 파이낸셜경제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많이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