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경련, 홍콩진출 한국기업 대상, 홍콩보안법 및 미중 무역갈등 영향 조사

김윤정 기자 / 기사승인 : 2020-08-03 22:53:3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주홍콩한국기업 88.2%, 보안법으로 홍콩금융허브 부정적 영향 전망


- 하반기 매출 11.7% 감소 예상,‘기업 비즈니스에 부정적 영향 줄 것(55.9%)’

- 홍콩 대체 아시아 금융허브는 싱가포르가 압도적(88.2%), 한국은 0%

- 한국기업 거래처 20.6%, 이미 홍콩 철수 또는 철수 계획

- 향후 미중 무역갈등, 코로나19 대응협력 필요성 불구하고악화될 것’67.6%

 

 

 

[파이낸셜경제=김윤정 기자] 홍콩진출 한국기업 88.2%는 홍콩보안법 시행이 홍콩의 금융허브 지위에 부정적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했다. 또한, 홍콩보안법 시행으로 하반기 매출이 전년 동기대비 –11.7% 가량 감소할 것으로 전망했으며, 55.9% 기업은 비즈니스에 부정적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했다.


전경련은 ‘미중 무역갈등과 홍콩 보안법의 영향과 전망조사’에서 홍콩의 아시아 금융허브로서의 위상에 변화가 예상된다며 이같이 밝혔다.


홍콩진출 한국기업 55.9%, 홍콩국가보안법 시행으로 비즈니스에 부정적 영향 전망
전경련에 따르면 홍콩진출 한국기업의 55.9%가 홍콩 국가보안법 시행과 미국의 홍콩 특별지위 박탈에 따라 비즈니스에 부정적 영향을 미칠 것으로 생각한다고 응답했다(매우부정적11.8%+다소부정적44.1%). 또한 홍콩보안법 사태에 따른 한국경제 영향에 대해서도 부정적 영향을 전망한 기업이 70.6%에 달해(매우부정적5.9%+다소부정적64.7%). 홍콩국가보안법 전격 시행(7.1)과 미국의 홍콩 특별지위 박탈(7.14)에 따라 홍콩진출 한국기업들이 자사 사업환경 및 한국경제에의 영향을 부정적으로 보고 있음을 알 수 있다.

 

홍콩 대체할 아시아 금융허브는 싱가포르 88.2%, 한국은 0%
홍콩보안법 시행 등 미중갈등 격화로 홍콩진출 한국기업들의 하반기 매출은 작년 하반기 대비 평균 11.7% 가량 감소할 것으로 전망되었다. 또한, 향후 홍콩 이외로 아시아금융허브가 대체된다면 88.2% 기업이 싱가포르를 대체지로 예상한 가운데, 서울이나 부산 등 한국을 대체지로 응답한 기업은 단 한곳도 없었다.

 


미국이 홍콩에 대한 관세특별혜택을 박탈할 경우, 중개무역 거점으로서의 홍콩의 위상에 부정적 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응답도 85.3%로 높게 나타났다. 미국이 홍콩에 관세혜택을 거두면 對美 수출품들은 최고 25%의 세율을 적용받게 된다.


한국기업 글로벌 거래처 중‘홍콩에서 철수하거나 철수 예정’기업 20.6%,미중 무역갈등 대응엔‘美‧유럽의 對중국 제재 경과 보며 판단할 것’50% 

홍콩보안법 시행의 영향으로 한국기업의 글로벌 거래처 중 이미 홍콩에서 철수했거나 철수 예정인 기업도 20.6% 가량 되어서, 홍콩보안법 시행 초기임에도 불구하고 일부 글로벌 기업들의 脫홍콩 움직임도 감지되고 있다.

 

중국의 홍콩보안법 시행과 미중간 무역갈등 격화에 대한 대응방안에 대해 홍콩진출 한국기업 절반(50.0%)은 미국, 유럽의 對중국 제재를 살펴본 후 판단하겠다는 다소 신중한 모습을 보였다. 다음으로 ‘홍콩의 위상변화는 없을 것으로 판단’이 41.2%, ‘홍콩을 통한 중국 우회수출 축소’가 8.8%로 나타났다.


글로벌 기업의 홍콩 이탈 원인은 ‘금융허브로서 국제위상 추락 때문’ 47.0%
글로벌 기업들이 홍콩을 떠나는 원인으로는 ‘금융허브로서의 국제적 위상 추락(47.0%)’을 가장 높게 꼽았다. 이어서 ‘중개무역 거점으로서 혜택 박탈(29.4%)’, ‘중국 수출기지로서의 역할 곤란(5.9%)’, ‘주요 거래기업의 홍콩탈출 확산(5.9%)’ 등의 순이었다. 홍콩에 진출한 글로벌 기업들이 아시아 금융허브로서의 국제적 중요성을 이유로 홍콩에 진출했음을 고려할 때, 금융허브의 중요성에 대하여 시사하는 바가 크다고 할 수 있다.

 

코로나19 대응협력 필요 불구,‘향후 미중 무역갈등 악화될 것’67.6%

코로나19에 따른 G2 대응협력이 어느 때 보다 필요함에도 불구하고, 홍콩에서 활동하고 있는 한국기업의 2/3 이상(67.6%)은 홍콩 보안법 시행 이후 미중 갈등이 더욱 악화될 것으로 보았다. 구체적으로는 ‘미국의 단계적인 제재와 중국의 맞대응 지속으로 점진적으로 악화(58.8%)’ 또는 ‘미중 무역갈등 격화로 급속히 악화(8.8%)’로 전망했다. 반면, 미중 무역갈등이 완화될 것이라는 응답은 32.4%에 그쳤으며, 구체적으로는 ‘코로나19 등에 따른 글로벌 경제침체로 미중 무역갈등 억제(20.6%)’, ‘미중 양국은 상호의존적 경제구조로 서로간의 대립을 자제(11.8%)’로 나타났다.

 


파이낸셜경제 / 김윤정 기자 goinfomaker@gmail.com 

 

[저작권자ⓒ 파이낸셜경제신문 | 파이낸셜경제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많이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