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평]공수처장 추천위 투명하게 운영해야

김영란 기자 / 기사승인 : 2020-11-04 23:44:0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파이낸셜경제=김영란 기자] 참여연대는 지난 3일 검찰개혁과 고위공직자 범죄 척결의 공수처장추천추진위 선정할때 추천위의 기준과 과정을 시민들에게 충분히 공개하고 추천위를 투명하게 운영해야 됨을 밝히고 독립성, 공정성, 수사능력, 도덕성은 공수처장의 최소 자질이라는 논평을 냈다. 


국민의힘이 공수처장후보추천위원회(이하 추천위) 추천위원 2명을 추천해 공수처법이 시행된 지 107일만에 추천위 첫 회의(10/30)가 가까스로 열리고 공수처장 추천 과정이 시작됐다. 

 

이번 추천위는 초대 공수처장 후보를 추천해야 하는 막중한 책임을 부여받은 만큼, 검찰개혁과 고위공직자 범죄 척결이라는 공수처의 취지에 걸맞은 공수처장을 추천하기 위해 공수처장의 추천 기준과 과정을 시민들에게 충분히 공개하고 추천위를 투명하게 운영해야 할 것이다.

‘정치검찰’, ‘제식구감싸기’, ‘비리검찰’ 등의 오명으로 점철되어 있는 검찰의 문제를 반면교사로 삼아 공수처장의 자질에 대해서는 보다 엄격한 기준이 필요하다. 공수처장은 정치적 외압에 굴하지 않는 독립성, 특정 정치세력에 치우치지 않는 공정성, 법의 테두리 안에서 발휘되는 엄정한 수사 능력, 그리고 최소한의 도덕성을 갖춘 인사여야 할 것이다.

현재 공수처법과 추천위 운영규칙에 공수처장 추천 과정에 대한 구체적인 절차나 기준이 제시되어 있지 않고, 추천위 회의는 비공개하도록 되어 있는 것은 문제가 아닐 수 없다. 

 

시민들의 염원과 요구로 만들어진 공수처인만큼 공수처장의 자질은 공론의 장에서 논의되어야 하지만 추천위가 어떤 기준과 의사결정과정을 거쳐 후보를 추천하게 될 지 대다수의 시민들은 알 수 없다. 

 

추천위는 최종적인 공수처장 후보 2명만이 아니라 추천위의 운영 과정과 공수처장 후보자의 추천 기준을 투명하게 공개해야 한다.

추천 위원들도 단순히 5명 이내의 후보 명단을 제출하는 것뿐만 아니라 추천 이유와 기준을 시민들 앞에 명확히 밝혀야 할 것이다. 

 

또한 추천위는 회의 결과를 공개함으로써 공수처의 민주적 정당성과 정치적 독립성을 담보하고 있는 공수처장추천위원회 제도가 그 취지에 맞게 기능하고 있음을 입증해야 할 것이다. 

 

속도 역시 중요하다. 이미 공수처법이 시행된지 100여일이 지났다. 올해 안에는 공수처장 추천과 인사청문회를 마치고 최소한 2021년에는 공수처가 현실화되도록 후보자 추천 절차에 박차를 가해야 한다.

 

 

파이낸셜경제 / 김영란 기자 goinfomaker@gmail.com 

 

 

 

[저작권자ⓒ 파이낸셜경제신문 | 파이낸셜경제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많이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