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경제에서 미국의 전략적 가치가 다시 높아지고 있는것으로 나타났다

김윤정 기자 / 기사승인 : 2021-11-23 13:57:4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2021년 對미 수출비중 17년만에 15% 넘을 것으로 전망(2004년 미국 비중 16.9%)
- 2017년 이후 미국이 한국의 제1위 해외직접투자국으로 부상
- 2020년 기업의 對미 해외매출, 對중 해외매출 추월 예상
- 글로벌 공급망 변화 대응과정의 기업자율성 보장 위한 한미대화 힘써야



최근 5.중 해외비즈니스 변화와 과제

 

[파이낸셜경제=김윤정 기자] 한국 경제에서 미국의 전략적 가치가 다시 높아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021년 전체 수출 중 대미 수출비중이 지난 2004년 이후 처음으로 15%를 넘을 것으로 예상되며, 2017년 이후 미국이 한국의 제1위 해외투자국으로 부상한 것 등이 그 이유다. 2020년 우리기업의 대미 해외매출이 대중 해외매출을 추월할 것으로 전망되는 것도 또 다른 이유다. 전경련은 이와 같은 분석결과를 발표하면서, 미국과의 통상확대를 위한 과제를 제시했다.

 

▲사진. 한국 경제에서 미국의 전략적 가치가 다시 높아지고 있는것으로 나타났다


2021년 한국의 對미국 수출비중 17년만에 15% 넘어설 전망

(對미.중 수출 변화) 2017년부터 금년까지 5년간 누적 對미 수출은 2012~2016년 대비 17.9% 증가한 반면, 對중 수출은 7.1% 증가하는데 그쳤다(* 2021년은 1~10월 실적기준 추정, 이하 동일). 특히, 2021년 對미 수출이 전년대비 31.0% 증가하여 전체 수출 중 미국 비중은 2004년(16.9%) 이후 최고치인 15.0%를 기록한 반면, 중국 비중은 2018년 26.8%까지 상승추세를 보인 후 하락하여 2021년에는 25.2%로 고점 대비 1.6%p 낮아졌다.

 

이 같은 결과는 미국의 對중 수입규제에 따른 중국의 전체 수입수요 감소 및 중국 기업의 한국 메모리반도체 수요 감소로 한국의 對중 수출이 2019년, 2020년 2년 연속 감소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반면, 한국의 對미 수출은 코로나19에 따른 비대면 경제 확산과 바이든 행정부의 친환경 정책에 따라 전기차 배터리 수요 증가로 반도체, 전산기록매체, 이차전지 등의 수출이 최근 2년 새 50% 이상 늘었기 때문이다.

 


2017년 이후 미국이 한국의 제1위 해외투자국으로 재부상

(對미.중 해외직접투자 변화) 2017년부터 2020년까지 4년간 한국의 누적 對미 해외직접투자는 2013~2016년 대비 75.1% 증가한 반면, 對중 해외직접투자는 23.5% 증가하는데 그쳤다.


이처럼 트럼프 행정부 당시 對미 직접투자가 급증한 것은 미국이 자국 내 일자리 창출을 위해 한국 기업의 미국 투자를 요청하고 인센티브를 강화한 결과로 분석된다. 이와 같이 對미 해외투자가 급증하면서 투자잔액 기준으로 2017년 이후 미국은 한국의 제1위 투자국으로 부상하였다.

 


앞으로도 삼성, 현대차, SK, LG 등 주요 기업은 바이든 행정부의 4대 핵심품목(배터리, 반도체, 핵심광물.소재, 의약품) 공급망 재구축전략에 부응하여 2025년까지 파운드리, 배터리 등에 총 394억 달러(약 44조원) 규모 對미 투자를 계획하고 있어 한국 기업의 對미 직접투자 증가세는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예상된다.

2020년 對미 해외매출 對중 해외매출 추월 예상

(對미.중 해외매출 변화) 이처럼 2017년 이후 對미 수출.직접투자 증가로 전체 기업의 對미 해외매출은 꾸준히 증가한 반면, 對중 해외매출은 2013년을 정점(2,502억 달러 ; 약 261조원)으로 중국 현지수요 감소 및 경쟁 심화 등으로 1,400억 달러 규모로 줄어들면서 2020년 우리기업의 對미 해외매출이 對중 해외매출을 앞지를 것으로 예상된다.

 


차기 정부, 對미 통상애로 해소 위한 한미대화에 힘써야
- 기업 자율적 공급망 변화 대응 보장, 기업 비밀정보 보호 등 -


김봉만 전경련 국제협력실장은 “바이든 미 행정부는 미국우선주의(Made in America)에 기초한 4대 핵심품목(배터리, 반도체, 핵심광물.소재, 의약품) 공급망 재구축에 강한 드라이브를 걸고 있어 반도체, 배터리 분야 한국 기업의 對미 직접투자 및 수출이 더욱 증가할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이어서 김봉만 실장은 “코로나19 이후 급속히 추진되고 있는 글로벌 공급망 재구축 움직임에 기민하게 대응하고, 한미 간 교역, 투자 등을 더욱 확대하기 위해 양국은 함께 노력해야 한다.”고 지적하면서, 이를 위해 “▶글로벌 공급망의 실질적 애로점 파악을 위한 한미 간 대화 ▶공급망 변화에 기업의 자율적 참여를 보장하기 위한 비즈니스 인센티브 제공 ▶이 과정에서의 기업의 비즈니스 기밀 정보 보호 등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파이낸셜경제 / 김윤정 기자 goinfomaker@gmail.com 

[저작권자ⓒ 파이낸셜경제 | 파이낸셜경제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많이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