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중갈등, 국민의 선택은... 경제·안보, 종합면 모두 한국에게 중요한 선택!

전병길 기자 / 기사승인 : 2021-05-02 14:12:3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미중갈등, 국민의 선택은?

국민 77.7% 종합적으로 한국에 중요한 나라는 미국, 12.7%는 중국이 중요
美 호감도 6.8점 > 中 호감도 3.5점(10점 만점), 2~30대 美호감도 상대적 高
美중요한 이유: ①자유민주·시장경제 가치 공유, ②안보동맹, ③경제협력
中중요한 이유: ①경제협력, ②한반도 비핵화, ③新패권국으로의 성장


[파이낸셜경제=전병길 기자] 한국 국민 10명 중 8명 가까이가 미국이 중국보다 한국에게 더욱 중요한 국가라고 인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들의 정서적인 호감도(10점 만점)도 미국이 6.8점으로 중국 3.5점에 비해 두 배 가까이 높은 것으로 조사되었다.


이와 같은 결과는 전국경제인연합회(이하 전경련)가 20세 이상 성인 1,010명을 대상으로 [미중갈등 하에서 한국인의 선택]을 조사한 결과 나타났다.

 


對美 평균 호감도 중국의 두 배 가까워, 2~30대 對美 호감도 상대적으로 高


미국에 대한 한국 국민의 호감도가 10점 만점에 평균 6.8점으로 나타났다. 이는 중국에 대한 평균 호감도 3.5점에 비해 두 배 가까운 수치로 한국인이 정서적으로 중국보다는 미국을 더욱 친밀하게 느끼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연령별로 살펴보면 미국에 대한 20대의 평균 호감도가 6.9점, 30대가 7.0점으로 타 연령대에 비해 미국에 대한 호감도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중국에 대한 호감도의 경우 20대가 2.8점, 30대가 2.6점으로 평균보다 상대적으로 낮은 것으로 분석되어 주목할 만하다.
 

 


경제·안보, 종합적 측면 모두 미국 중요성 > 중국 중요성


정서적인 호감도뿐만 아니라 실질적인 정책면에 있어서도 한국 국민은 중국보다는 미국이 더 중요하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경제적 번영’을 위해서 미국이 필요하다는 응답이 70.7%(중국 19.0%), ‘한반도 평화’를 위해서도 미국과 더 좋은 관계를 유지해야 한다는 응답이 75.9%(중국 16.0%)를 차지하였다. 

 

종합적인 측면에서 한국에 중요한 국가를 묻는 질문에 대해서도 응답자의 77.7%가 미국이 더 중요하다고 답하였고 중국을 응답한 국민은 12.7%였다.

 

다만, 현재 한국이 미국과 중국 중 어느 나라와 더 친하다고 생각하는지에 대한 질문에 대해서는 국민의 57.7%가 미국을, 25.7%가 중국을 응답해, 위의 응답보다는 격차가 다소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러한 추세는 미래에도 지속되지만 그 격차는 감소할 것으로 전망되었다. 10년 후 한국에게 중요한 국가에 대해, 미국이 더 중요하다는 응답이 65.7%로 현재에 비해 12.0%p 감소하였고 중국이 더 중요하다는 응답은 24.2%로 현재에 비해 11.5%p가 증가하였다. 

 

아울러, 10년 후 패권국을 묻는 질문에 대해서도 미국(69.9%)이라는 응답이 중국(18.8%) 보다 여전히 높았다.



미국 선택 이유: ①자유민주·시장경제 가치공유, ②안보동맹, ③경제협력 중국 선택 이유: ①14억 시장 경제협력, ②북핵해결, ③新패권국 성장


미국이 중국보다 더 중요하다고 선택한 주된 이유로는 ‘자유민주주의, 시장경제의 동일한 가치 공유(41.4%)’, ‘한반도 평화를 위한 중요한 안보동맹(35.9%)’, ‘세계 1위 경제대국과의 협력 강화(16.2%)’ 순으로 손꼽혔다.


한편 중국을 선택한 이유는 ‘14억 인구 거대시장에 따른 경제적 협력 기회(55.4%)’로 경제적 유인이 가장 큰 것으로 나타났다. 그리고 안보적인 측면에서 ‘북핵문제 해결을 위한 중요한 협력국’이 21.4%로 응답되었다.


대미외교정책 우선순위 방향에 대해서는 ‘한미 군사동맹 협력 강화(38.4%)’, ‘북한 비핵화를 위한 정책공조(22.4%)’등 안보가 가장 중요한 것으로 응답되었다. 이어서 ‘반도체 등 글로벌 산업공급망 재편 협력(19.4%)’, ‘중국 부상에 대한 공동대응(12.7%)’ 등으로 나타났다.


대중외교정책 우선순위에 대해서는 ‘한반도 통일을 위한 협력 강화(39.9%)’가 가장 높은 응답을 보였고 ‘한중 경제관계의 안정적 발전(34.9%)’이 그 뒤를 이었다.


 


김봉만 전경련 국제협력실장은 “미중갈등의 심화로 한국의 외교가 쉽지 않은 가운데 향후 대외정책에 있어 이번 설문조사에서 나타난 국민들의 의견이 참고가 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파이낸셜경제 / 전병길 기자 goinfomaker@gmail.com 

 

 

[저작권자ⓒ 파이낸셜경제 | 파이낸셜경제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많이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