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재철 금융투자협회장, 주한 호주 대사와 금융협력 논의

전병길 기자 / 기사승인 : 2021-08-21 19:44:55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파이낸셜경제=전병길 기자] 금융투자협회 나재철 회장은 19일 금융투자협회에서 캐서린 레이퍼(Catherine Raper) 주한 호주 대사와 간담회를 갖고, 양국의 금융투자 산업간 투자 확대 및 협력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올해는 한국과 호주 수교 60주년으로 나재철 회장과 캐서린 레이퍼 대사는 금투업계에서도 양국간 우호 관계를 더욱 강화해 나가자는 결의를 다졌다 .

금융투자협회는 2009년 호주 증권·운용 협회와 MOU 체결 이후 호주 금투업계와 꾸준히 교류해 왔다. 특히, 호주의 선진 퇴직연금 제도인 슈퍼애뉴에이션과 인프라 투자 분야를 벤치마크 하는 등 교류를 이어왔다.

코로나 19로 인해 대면 교류가 불가능해진 작년부터는 호주 인프라 투자 관련 웹세미나를 금융투자협회와 호주대사관이 공동 개최하였고, 올해 하반기에도 호주 퇴직연금 제도, 인프라 펀드 및 신재생에너지 관련 웹세미나를 개최할 예정이다.

특히, 국내에서 퇴직연금의 디폴트 옵션 관련 논의가 활발한 상황에서, 호주의 퇴직연금 관련 웹세미나를 통해 국내 금융투자 업계에 성공적인 ‘디폴트 옵션’ 모델에 대한 정보를 제공할 예정이다.

협회는 지난해부터 글로벌 웹세미나를 통해 증권·운용사 임직원에게 해외 현지 시장분석 및 투자기회 발굴 기회를 제공하고 있으며, 증권·운용사가 진출해 있는 국가의 주한 외국대사관들과도 정기적으로 교류하고 있다.

나재철 회장은 “캐서린 레이퍼 호주 대사와의 간담회를 통해 오늘날 한·호주 관계가 그 어느 때보다도 견고하다는 것을 체감할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협회와 대사관이 한·호주간 금융투자업계 교류에 앞장서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파이낸셜경제 / 전병길 기자 goinfomaker@gmail.com 

 

 

[저작권자ⓒ 파이낸셜경제 | 파이낸셜경제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많이본 기사